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브로커' 아이유 "송강호, 상대 배우 몰입까지 돕는 힘 보유"②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인터뷰①에서 계속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송강호와 함께 연기한 것도 이지은에게는 특별한 기억이다.

최근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비즈엔터와 만난 이지은은 '브로커'를 촬영하면서 송강호와 함께 연기를 하기 전에는 항상 떨렸다고 털어놨다. 그런데 막상 연기를 시작하면 거짓말처럼 떨림이 사라졌단다.

"다른 선배 배우들과 처음 합을 맞춘 건 상현(송강호)의 세탁소에서 모인 장면이었어요. 영화를 보는데 제가 떨고 있는 게 보이더라고요. 그런데 송강호 선배와 함께 연기하면 그 순간은 떨림이 사라져요. 선배에겐 상대 배우까지 몰입하게 하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이지은(아이유)(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브로커'는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계속해서 관객들의 생각을 물어본다. 원치 않은 임신을 했을 때도 아이를 낳아야 할지, 아무리 사연이 있더라도 아이를 버리는 것이 정당화될 수 있는지 등 사회적으로도 갑론을박이 심한 주제들을 인물들을 통해 묻고 또 묻는다. 대표적인 장면이 소영과 수진(배두나), 이 형사(이주영)가 한 건물 옥상에서 대립하는 장면이다.

지난 5월 16일 자신의 생일날 한국 미혼모협회에 기부했던 이지은이었기에, '브로커'가 관객에 던지는 질문에 대한 아이유의 생각이 궁금했다.

"그 장면을 찍을 때 감독님께 소영의 말이 소영의 생각인지, 아니면 감독님의 생각인 것인지 물어봤어요. 그래야 제대로 연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았거든요. 감독님은 '브로커'란 각자 가치관이 다른 인물들이 대화하고, 동행하는 과정이라고 설명해주셨죠.

개인적으로는 낳기 전까지는 산모의 생각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와 소영이는 다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제가 소영이를 연기하지 못할 이유는 없어요. 소영이를 통해 감독님께서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고, 또 모든 가치관은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극 중 소영은 보육원에서 뛰쳐나온 아이 해진(임승수)과 이름에 담긴 의미에 관해 이야기한다. 공교롭게도 이지은은 배우일 때 이지은, 가수일 때 아이유 두 가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다. '너와 나'라는 의미의 아이유(IU)로서 20대를 온전히 노래했고, 배우 이지은으로서 지혜롭게 연기하고, 시청자들에게 은혜로운 감동을 선사했다.

"20대 때 문득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 내가 바쁘긴 바쁜데, 열심히 살고 있는 게 맞을까? 그런데 20대가 끝나고 이제 와 돌이켜 봤을 때, 곡이나 작품으로 메모나 낙서 같은 거로 치열하게 많은 것을 남겼더라고요. 정말 많이 몸부림쳤던 그런 흔적들이 있었어요. 기준이 낮아진 건지, 혹은 자신에게 너그러워진 건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스스로 생각하기에도 정말 열심히 살고 있다고 생각해요."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