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살림남' 정태우, 나이 1세차 와이프 장인희와 아파트 집에서 달달한 일상…직업 승무원 워킹맘 마음 몰라주는 '친구 같은 아빠'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배우 정태우가 나이 1세차 와이프 장인희와 집에서 달달한 일상을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결혼 14년 차에도 신혼 같은 알콩달콩한 일상을 보내는 정태우, 장인희 부부의 첫 이야기가 그려진다.

정태우는 아침에 일어나면서부터 아내와 한시도 떨어질 줄 모르는 역대급 '아내 껌딱지' 면모를 엿보였다. 그는 침대에 누워 있는 아내를 껴안고 폭풍 애교를 부리는가 하면 “하루 종일 당신과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무한 애정을 뿜어내 MC 김지혜의 부러움을 불러왔다.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살림남2' 정태우 와이프 장인희(사진제공=KBS2)
그런가 하면 정태우는 자신을 쏙 빼 닮은 두 아들 하준, 하린과 함께 보드 게임을 즐기는 등 ‘친구 같은 아빠’의 좋은 예를 보여줘 완벽한 ‘모범 살림남’의 등장을 예감케 했다는데.

하지만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좋은데…”라면서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 장인희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정태우의 모습을 폭로(?)했다고 해 뜻밖의 반전이 예고된 본방송에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항공사 승무원으로 일하고 있는 워킹맘 아내 장인희가 장거리 비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늦은 밤, 정태우와 굳은 표정으로 대치하고 있는 일촉즉발 현장이 포착돼 세상 달달했던 이들 부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