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표 오수재에 우리가 열광하는 이유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정글 같은 세상에서 살기 위해, 살아남기 위해 피를 튀기며 치열하게 살아왔다. 가장 꼭대기에서 세상을 내려다보고 싶었고 그 목적지로 향하기까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그런데 독기와 야망으로 버텨온 지금, 메말랐고 맹목적이었던 삶을 돌아보게끔 하는 일이 생긴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아온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가 바라던 목표를 목전에 두고 일련의 사건으로 다시 밑바닥으로 떨어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법정물이다.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오수재는 고졸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TK로펌의 최고 매출을 담당하며 독보적인 실력을 자랑하는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다. 나쁜 년, 독한 년, 재수 없는 년. 성공을 위해 쾌속 질주하는 그를 보고 시기와 질투 섞인 사람들의 눈초리를 받지만 그는 개의치 않는다.

TK로펌 대표 변호사는 오수재가 그리던 완벽한 성공으로 가는 길이었다. 오수재는 후보와의 경쟁 끝에 꿈에 그리던 대표 변호사 취임을 결정짓는다. 취임식을 얼마 앞두지 않은 때, 그는 자신을 탐탁치 않아하던 회장 최태국(허준호)의 부탁을 받아 한 성폭력 사건의 피고인을 변호하게 된다.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피해자 박소영(홍지윤)과의 면담 날, 승소를 통해 자신의 능력을 입증하고자 한 오수재는 박소영을 몰아붙이는데. 그날 밤 박소영이 로펌 건물 옥상에 추락하여 사망하는 사건이 터진다. 최태국은 기다렸다는 듯 오수재를 일선에서 물러나게 하고 서중대 로스쿨 겸임교수로 좌천시킨다.

오수재는 다시 밑바닥을 마주했지만 굴하지 않고 재기의 기회를 노린다. 자신에게 우호적인 여론을 만들기 위해 무료법률상담을 지원하는 교내 리걸클리닉센터 센터장을 맡는다. 첫 번째 사건으로 박소영 사건을 낙점해 진범을 밝히고자 한다. 동시에 강력한 적수 최태국의 취약점을 잡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왜 오수재인가'는 지난달 3일 시청률 6%에서 시작해 8회에서 시청률 9.2%를 기록했다. 연일 뜨거운 화제 속에 방영 중이다. 웨이브에서도 신규 가입자수 1위를 견인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이처럼 시청자들이 작품에 열광하는 이유는 단연 오수재라는 캐릭터의 매력 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

오수재는 성공을 향한 무서운 승부욕과 이유 있는 자신감, 원하는 바를 실현시킬 수 있는 능력을 겸비했다. 어떠한 권력에도 굴하지 않는 카리스마를 가지고 있고, 품위를 잃지 않으면서도 할 말은 하는 독설가다.

완벽해 보이지만 이면에는 쓸쓸함과 외로움이 자리하고 있다. 혼자 남겨졌을 때, 공찬(황인엽) 앞에 섰을 때는 오수재의 상처 입은 내면을 볼 수 있다. 법정에서 쏘아대는 눈빛이 아닌 헛헛하고 애처로운 눈빛이 시청자들의 보호 본능을 자극한다.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오수재는 시청자들에게 치열하고 독한 삶에 대한 동경과 현실적인 고뇌에서 오는 공감을 자극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다. 독선적이고 오만한 캐릭터지만 성공을 좇는 이유가 분명하고, 시청자들이 위기에 빠진 그를 묘하게 응원하게 한다.

그렇기 때문에 오수재는 선과 악으로 구분할 수 없고, 우리 주변 어디엔가 오수재와 같은 복잡한 내면을 가진 욕망 가득한 인물이 살아있을 것이라는 느낌을 준다. 특히 '믿고 보는 배우' 서현진의 열연은 오수재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왜 오수재인가'는 웨이브에서 다시 볼 수 있다.

[편집자 주]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입니다. 이 리뷰는 웨이브 공식 에디터와 함께 만들었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