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슈돌’ 강재준, 아이들 눈높이 육아…찐건나블리 웃음벨 등극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슈돌' 강재준(사진제공=KBS 2TV)
▲'슈돌' 강재준(사진제공=KBS 2TV)
개그맨 강재준이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육아로 찐건나블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강재준은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능숙한 요리 실력과 살신성인 육아로 다정한 예비 아빠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후크 선장으로 변신한 강재준은 시작부터 찐건나블리의 격한 환영 인사를 받았다. 강재준은 “요리 잘하는 재준이 삼촌이야”라고 자신을 소개한 후 “여기 온 목적은 저의 육아 예행연습”이라며 의욕을 불태웠다.

이어 강재준은 “삼촌 태권도 했는데 보여줄게”라며 즉석에서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발차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거실에 드러누운 강재준은 비행기를 태워주며 찐건나블리의 웃음벨로 등극했다.

특히 강재준은 시금치, 우유와 짜장 가루를 넣은 이색 레시피로 떡볶이를 뚝딱 만들어내 감탄을 자아냈다. 정성껏 만든 떡볶이에 투정을 부리던 건우도 엄지를 치켜세웠다.

또한 아빠 박주호를 대신해 홈인테리어용 대형 그림 그리기, 증명사진 미션에 돌입한 강재준은 온몸을 물감으로 칠한 살신성인 퍼포먼스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섬세한 손길로 찐건나블리의 메이크업을 도맡는가 하면, 포즈 시범과 폭풍 리액션으로 만능꾼 매력을 펼쳤다.

최선을 다하는 강재준의 모습에 나은이 역시 “내일 또 와요”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강재준은 “너무 힘들어도 집에 가면 생각날 것 같다”며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무사히 육아 예행연습을 마쳤다.

한편, 강재준은 tvN ‘코미디빅리그’ 등 다양한 예능에서 활약하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