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현빈 엄마 정성을, 연락없이 아들 집 방문 "며느리 불편해 비밀번호 바꿔"(속풀이쇼동치미)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속풀이쇼동치미'(사진제공=MBN)
▲'속풀이쇼동치미'(사진제공=MBN)
박현빈 엄마 정성을이 출연해 아들 집 방문의 어려움을 토로한다.

6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내가 시댁이랑 결혼했니?'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는 정성을이 출연해 아들 박현빈 부부의 집을 상습적으로 방문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정성을은 아들이 기존에 살던 집에 며느리가 들어와서 신혼생활을 시작했다고 전하며 결혼 전처럼 연락하지 않고 비밀번호를 누르고 아들 집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며느리는 그런 자신을 보고 "어머니 오셨어요?"라는 말을 한번도 안 했다고 하며 어느 날 아들이 자신에게 "그렇게 연락 없이 찾아오면 아내가 불편해하지 않겠어요?"라고 말했다. 아무 때나 찾아오는 시어머니가 불편하자 아들은 집 비밀번호가 바뀌었고 그제서야 모든 걸 물어보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먼저 전화 후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