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박성웅ㆍ신승환ㆍ홍종현, ‘배우는 캠핑짱’ 촬영지 방문한 신청자들 위해 고군분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배우는캠핑짱'(사진제공=채널A)
▲'배우는캠핑짱'(사진제공=채널A)
‘배우는 캠핑짱’ 장소에 모인 신청자들을 위해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이 고군분투한다.

8일 방송되는 채널A, ENA채널 ‘배우는 캠핑짱’에서는 저녁 시간을 맞이한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이 냄비 밥 대란부터 고기 굽기 서비스, 고민 상담 시간까지 다채로운 활약을 펼친다.

오후 영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 중간 정산 타임을 가진 세 사장님은 충격에 휩싸인다. 특히 박성웅은 수금 현황을 보고 “이게 뭐야!”라며 깜짝 놀란다. 영업 이사 신승환의 돌직구 영업 스킬을 비롯해 사장 3인방의 특별 서비스 릴레이도 예고, 캠핑장의 수익률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줄지 기대가 모인다.

▲'배우는캠핑짱'(사진제공=채널A)
▲'배우는캠핑짱'(사진제공=채널A)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홍종현이 냄비 밥과 한바탕 전쟁을 벌여 흥미를 자극한다. 홍종현은 굶주린 형님들의 배를 채우기 위해 자신 있게 냄비 밥에 도전해 보지만 적합한 냄비를 고르는 것부터 애를 먹는다. 자신감이 하락한 그는 폭풍 검색을 시전, 냄비 밥의 생명인 물을 맞출 때도 몇 번이고 물의 양을 조절하며 심혈을 기울인다.

그런가 하면 박성웅과 신승환은 ‘고기 구워는 드릴게’ 서비스에 누구보다 진심으로 임한다. 손님들이 고기 굽기 세팅을 마치기도 전에 집게를 들고 텐트 순찰에 나선 것. 손님들의 고기를 맛있게 구워주며 1+1 고민 상담을 이어간다.

한편, 신승환은 아버지에게 결혼 승낙을 받고 싶다는 한 손님의 사연에 사명감을 가득 안고 출동한다. 아직은 딸이 옆에 있어주기를 바라는 아버지의 마음과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혼을 원하는 딸의 마음을 모두 헤아려주며 특급 고민 상담사로 거듭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