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KBS 김혜자‧김수현, MBC 황정음‧전인화, SBS 조재현‧주원...2015 연기대상은 누구? [배국남의 눈]

[비즈엔터 배국남 기자]

▲KBS 2015 연기대상의 강력한 대상 후보 김혜자
▲KBS 2015 연기대상의 강력한 대상 후보 김혜자
2015년 을미년 올 한해도 수많은 드라마가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다. 올 한해 최고의 영예인 방송사 연기대상은 어떤 스타가 받을까. KBS, MBC, SBS 등 방송 3사의 연기대상 시상식이 가까워오면서 대상 후보가 속속 부상하고 있다.

일일극 주말극에서 강세를 보인 KBS 2015 연기대상 후보로는 김혜자, 김상중, 김수현, 고두심 등을 꼽을 수 있다.

올 한해 화제가 됐던 ‘착하지 않은 여자들’의 김혜자와 예능국에서 제작한 드라마‘프로듀사’의 김수현이 대상후보로 강력하게 부상하고 있다. ‘착하지 않은 여자들’의 김혜자는 ‘연기의 신’이라는 별명답게 남편의 외도와 사망(실종)에 상처받고 살아가는 요리 선생 순옥 역을 맡아 진정성 있는 연기의 진수를 보여줘 “역시 김혜자”라는 찬사를 받았다.이 때문에 대상후보 1순위다. ‘별에서 온 그대’의 박지은 작가의 집필과 김수현 출연으로 많은 화제와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한류에 기여한 ‘프로듀사’의 김수현은 인기와 스타성으로 인해 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밖에 대하사극 ‘징비록’에서 선 굵은 연기를 한 김상중과 주말극‘부탁해요 엄마’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일상성이 배어 있는 연기로 눈길을 끄는 고두심도 대상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MBC 2015 연기대상 시상식의 대상 1순위로 꼽히는 황정음
▲MBC 2015 연기대상 시상식의 대상 1순위로 꼽히는 황정음

미니시리즈와 주말극 강세를 보인 MBC의 2015 연기대상은 치열한 삼파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바로 황정음, 지성, 전인화다.

‘킬미 힐미’와 하반기 신드롬을 일으킨 ‘그녀는 예뻤다’의 황정음은 2015 MBC 연기대상의 가장 강력한 대상후보다. ‘그녀는 예뻤다’에서 황정음은 성적도 스펙도 변변하지 않고 역변한 외모로 인해 고달픈 취준생, 인턴 생활을 거쳐 잡지사 기자로 자리 잡고 멋있게 변한 첫사랑을 만나면서 사랑을 일궈가는 혜진역을 맡아 캐릭터와 혼연일체가 되는 연기를 선보였고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내면연기까지 잘 소화했다. 로맨틱 코미디여서 자칫 전형성에 빠진 과장된 코믹연기를 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절제된 연기를 드러내 찬사를 받았다.

지성은 ‘킬미 힐미’일곱 개의 인격을 지닌 차도현 역을 맡아 1인 7역 캐릭터라는 초유의 연기를 선보였다. 지성은 전혀 다른 성격의 인물을 자연스럽고 무리 없이 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감정을 잘 살리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막장 드라마이면서도 20%중후반으로 시청률은 높은 ‘내딸, 금사월’에서 열연하고 있는 중견 연기자 전인화도 대상 후보 중 한 사람이다. MBC가 지난해처럼 시청자투표로 연기대상을 선정하는 방법을 올해도 고수하면 하반기 신드롬을 일으킨 ‘그녀는 예뻤다’의 황정음이 대상후보 1순위로 떠오른다.

미니시리즈에서 완성도와 작품성, 대중성, 화제성을 확보한 SBS는 대상후보 역시 미니시리즈의 주연들로 압축된다. 조재현, 유준상, 주원이다. 여기에 하반기에 방송을 시작한 대하사극 ‘육룡이 나르샤’의 김명민과 유아인도 뒤늦게 SBS 2015 연기대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들 5명의 후보중 한 사람이 대상 트로피를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SBS 2015 연기대상의 유력한 대상 후보인 조재현
▲SBS 2015 연기대상의 유력한 대상 후보인 조재현

올 상반기 가장 뜨거운 사회적 파문을 일으키며 화제가 됐던 박경수작가의 ‘펀치’에서 권력욕으로 파멸해가는 이태준 검사역을 맡은 조재현이 빼어난 팔색조 연기로 시청자와 전문가의 찬사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한국방송대상 연기자상 등 각종 연기상을 휩쓸었다. 또한, 상류 1%의 허위의식을 신랄하게 묘파해 눈길을 끌었던 ‘풍문으로 들었소’의 유준상 역시 상류층의 이중적 성격을 뛰어난 연기로 잘 살려내 시청자의 몰입도를 높였다. 올해 주중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용팔이’의 주연을 맡은 주원은 외형과 내면을 오가는 다양한 연기색깔을 드러내며 인기를 견인해 강력한 대상 후보의 한사람으로 거명된다.

이밖에 ‘육룡이 나르샤’에서 명불허전 최고의 연기파 배우라는 명성에 어울리게 메소드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는 김명민과 요즘 최고의 스타성으로 인기를 독차지 하는 유아인 역시 SBS 연기대상 후보로 꼽힌다.

배국남 기자 knba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