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엠카' 트와이스 러블리즈 에이프릴, 걸그룹 3파전 개막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주사위는 던져졌다…트와이스 러블리즈 에이프릴, 오늘(28일) 동시컴백

▲걸그룹 러블리즈, 트와이스, 에이프릴(사진=각 소속사)
▲걸그룹 러블리즈, 트와이스, 에이프릴(사진=각 소속사)

트와이스 러블리즈 에이프릴, 세 걸그룹이 봄맞이 컴백을 알렸다. 청순, 청량, 요정 등 콘셉트도 가지각색이다.

28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걸그룹 트와이스, 러블리즈, 에이프릴의 컴백 무대가 공개된다.

▲러블리즈 V앱 생중계(출처=러블리즈 'V앱' 방송캡처)
▲러블리즈 V앱 생중계(출처=러블리즈 'V앱' 방송캡처)

트와이스는 미니 2집 '페이지 투'(PAGE TWO) 타이틀 곡 '치어 업(CHEER UP)'과 수록곡 '터치 다운'(Touch Down) 무대를 선보인다. 러블리즈는 타이틀 곡 '데스티니'(Destiny, 나의 지구)와 수록 곡 '1cm'를 부를 예정이다. 에이프릴은 요정으로 분한 타이틀 곡 '팅커벨' 무대를 준비했다.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는 만큼 대중을 사로잡을 만한 이들만의 특별한 무기가 준비돼 있다. 러블리즈는 특유의 청순미와 서정적인 멜로디가 어우러진 성숙함을 내세웠다. 트와이스의 경우 발랄함과 청량감 넘치는 사운드로 중무장했다. 에이프릴은 깜찍함과 요정 같은 비주얼을 앞세웠다.

▲에이프릴(사진=DSP미디어)
▲에이프릴(사진=DSP미디어)

같은 날 걸그룹 세 팀의 컴백이 몰리는 건 흔치 않은 일이다. 부담감이 없을 수가 없는 상황임에도 이들은 자신감과 의연함을 드러냈다. 러블리즈 측은 28일 이투데이 비즈엔터에 "컴백일이 겹치는 것에 대해서 우려하진 않는다. 우린 하던대로 열심히 해서 첫 방송을 잘 마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에이프릴의 경우 트와이스, 러블리즈에 비해 다소 약한 팬덤을 보이지만 동시 컴백에 대한 염려보다는 활동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에이프릴 측도 "우려는 없다. 우린 그냥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들을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면서 "컴백시기가 겹친다고 해서 우려를 하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걸그룹 트와이스(사진=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는 막내 걸그룹다운 열정 가득한 자세를 보였다. 트와이스는 지난 25일 쇼케이스에서 동시 컴백에 대해 "함께 활동하게 돼 영광이다. 많이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트와이스 만의 건강미 넘치는 치어리더 콘셉트를 보여드리려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3부작에 접어들며 숙녀로 돌아온 러블리즈와 치어리더 콘셉트로 상큼한 매력을 극대화한 트와이스, 요정으로 변신해 아기자기한 귀여움으로 무장한 에이프릴은 세 팀 모두 차별화된 콘셉트로 중무장했다. 팬덤에 이어 대중을 사로잡을 주인공은 누가 될까. 기대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평소에도 잘 조언해줄 것 같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워너원 황민현
    2위
  • 갓세븐 잭슨
    3위
  • 워너원 강다니엘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