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단독] 유상무 성폭행 신고 여성 A씨, 정액 반응 검사 받았다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유상무 성폭행 혐의 (사진=코엔 제공)
▲유상무 성폭행 혐의 (사진=코엔 제공)

유상무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한 A씨가 신고 직후 정액 반응 검사를 받았다.

18일 오전 4시께 A씨는 경찰과 함께 서울 모 병원에서 정액 반응 검사를 실시했다. 정액 반응 검사는 성폭행 직후 이뤄지는 것으로, 피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중요한 단서다.

A씨와 병원에 동행한 사람은 경찰을 비롯해서 A씨의 친언니, 유상무 측 지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경찰서 측은 이투데이 비즈엔터에 "A씨가 정액 반응 검사를 받은 것은 맞다. 신고 직후 조사가 이뤄졌다"며 "일부 잘 못 알려진 부분도 있지만, 신고 직후에 A씨의 조사와 검사는 실시됐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 관계자는 "당시 성폭행 신고 전화를 받고 바로 현장에 출동, 신고자를 조사했다. 피해자의 응급 상황 여부를 파악하고 케어했다. 또 주변 CCTV 증거 확보에 나섰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A씨는 이날 오전 8시 30분께 112로 전화를 걸어, 취소 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두 사람의 합의 여부와 별개로 현재 성폭행 혐의로 신고됐던 유상무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성폭행의 경우 친고죄(범죄의 피해자 기타 법률이 정한 자의 고소가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범죄)가 아니다. 이에 신고자 의사가 영향력이 없는 만큼 사실 관계에 따라 처벌 여부가 결정된다.

유상무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술자리에서 벌어진 해프닝"이라고 밝히며 성폭행 혐의를 부인했다.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