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승기 찌라시 유포자, 알고보니 L통신사 직원 '충격'…소속사 "선처 無"

[비즈엔터 김소연 기자]

▲이승기(출처=후크엔터테인먼트)
▲이승기(출처=후크엔터테인먼트)

이승기에게 아기가 있다는 찌라시 유포자는 대기업 L 통신사 직원으로 확인됐다.

이승기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3일 비즈엔터에 "이승기 찌라시 작성자와 유포자는 L통신사 직원 A 씨로 확인됐다"며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자신의 회사 업무 단체 대화창에 이승기와 관련된 찌라시를 작성했다. 찌라시 내용에 함께 등장했던 여성의 사진은 A 씨와 같은 회사 다른 부서에 근무하는 여성이라고 알려졌다.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 관련된 찌라시 내용은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괴소문을 만들고 유포한 사람을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승기는 지난 2월 입대해 육군 특전사령부에서 군복무 중이다.

김소연 기자 sue123@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