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 '운빨로맨스' 류준열 "연이은 대작 합류, 천운이죠"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배우 류준열은 지난해 데뷔했다. 2년도 채 안된 연기 경력이지만, 그가 보여주는 성장 속도를 두고 본다면, 무시무시한 '운빨'을 자랑한다.

소위, ‘출연하면 뜬다’는 tvN ‘응답하라’ 시리즈를 첫 드라마로 만나 대세를 뛰어넘는 스타가 됐다. 출연작이 거의 전무했던 류준열의 캐스팅에 의문을 갖는 이들이 대다수였지만 단 1, 2회 만에 류준열은 ‘어차피 남편은 류준열’이라는 지지를 얻어내며 어남류 열풍을 주도했다. 이어 차기작으로 지상파 남자주인공 자리를 꿰차며 대세 스타의 엘리트 코스를 완성했다.

‘운빨로맨스’에서 류준열은 남다른 천재성을 지녔지만 사회성이 부족한 제수호 역을 맡았다. 겉보기에는 이성적이고 냉철한 면모를 보이지만 때론 허당기와 어린아이 같은 모습도 선보였다. 또 내내 짝사랑만 했던 ‘응팔’ 속 정환이와 달리 황정음과 쌍방향 로맨스로 달달한 류준열의 매력을 추가했다.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운빨로맨스’에서는 애정신과 달달한 신이 많이 있어서 촬영의 즐거움이 있었어요. 알콩달콩한 분위기가 형성되고, 의견을 공유하며 즐겁게 보냈죠.”

덕분에 황정음과의 거리감을 좁혔다. 함께 호흡하는 시간동안 어려운 선배님에서, 좀 더 가깝고 스스럼없는 사이가 됐다.

“처음에는 선배님이라 어려움이 있어서 조심하는 부분이 있었는데, 지금은 편안한 사이가 됐죠. 많은 시간 함께하고 같이 작품에 대해 고민하면서 가까워졌어요. 극중 대화하는 게 많아 깊이 있는 이야기가 오가면서 더 그랬던 것 같아요.”

화면 속 류준열은 차분하게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한다. 찰진 대사 소화력과 표정 연기 역시 흠잡을 곳 없게 ‘류준열화’ 되어 시청자들을 흡수시킨다. 디테일에 강한 생활 연기 비결이 궁금했다.

“개인적으로 ‘심심하다’는 이야기를 안 좋아해요. 할 일 없이 고즈넉한 시간도 좋지만, 활동적으로 돌아다니는 걸 선호해요. 그러다보니 여러 사람들을 만나고 사연들이 생기는데 그런 것들이 연기에 반영이 된 건 아닐까요. 그리고 연기를 할 때 ‘이렇게 하면 멋있겠다’란 생각을 하지 않아요. 심쿵하는 장면을 이해하고 연기하지 않죠. 그렇게 하면 오히려 방해될 것 같다는 생각에 자연스럽게 하려 했어요. 작위적인 것을 빼야 더 설렘을 느낄 수 있다고 보거든요.”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류준열은 극에서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으로 분해, 황정음을 향한 깊은 애정과 애틋함을 가감 없이 그려냈다.

“애교 연기가 호응이 좋더라고요. 사실 애교 있는 편이 아니라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힘들었는데 황정음 선배님이 잘 받아줘 기뻤어요. 상대 여배우가 즐겁게 받아들이는 건 여성들도 좋아하는 포인트가 된다고 생각했어요. 달달한 연기를 위해 심보늬를 만나 변화하는 제수호의 감정에 신경을 썼어요.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기 전과 후가 다른 그 차이가 조화롭게 이뤄져야 하니까요. 로봇 같고 인간관계를 글로 배운 것 같은 제수호가 여자 친구에게 애교부리고 변하는 차이가 재밌더라고요.”

류준열은 첫 로코 드라마인 ‘운빨로맨스’를 통해 키스신도 처음으로 도전했다. 키스신 에피소드보다 첫 뽀뽀할 때 재밌는 게 많았다는 그는 의연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서른이 넘은 배우로서 어설픈 티를 내고 싶지 않았는데 메이킹 필름보니 굉장히 티가 많이 나더라(웃음). 굉장히 부끄러웠어요. 주변 친구들이 ‘네 연애를 훔쳐보는 것 같다’며 드라마 보기를 포기했다고 했어요. 다행히 황정음 선배님이 그 어떤 순간보다 베테랑이었죠. 첫 키스신을 선사해준 그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어요. 하하”

많은 분량으로 극을 이끌어갔던 만큼 연구도 많이 하고, 애정을 쏟았지만 초반 기대에 비해 시청률은 아쉽다. ‘운빨로맨스’는 시청률 하향세를 반등을 하지 못하고, 막을 내렸다. 그는 영화 ‘더킹’ ‘택시 운전사’를 통해 아쉬움을 달랠 시간을 준비하고 있다.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류준열(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그저 최선을 다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었어요. 노력해도 원하는 시청률 안 나온 것은 더 열심히 하란 뜻으로 생각해요. 다들 개의치 않고 현장을 즐겁게 즐겼어요. 제수호는 몇 백억을 가지고 있지만 끊임없이 노력하는 친구잖아요. 갈망하고 고민하는 점이 류준열과 닮았어요. 현재의 위치와 상황에 만족하지 않고 무언 가를 계속 찾는 게 비슷해요. 작품은 여행을 떠나는 것과 같아요. 여행을 통해 몰랐던 것들을 알아가는 것과 같죠. 작품 속에서 여러 가지 감정들을 표현하고 사람들을 만나며 느끼는 게 저를 성장하게 해요. 연이어 대작에 합류하는 건 정말 천운이에요.”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엑소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귀르가즘 유발하는 대세 작곡돌은?

    1위
  • 슈가
    2위
  • 일훈
    3위
  • 진영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