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우리갑순이' 이보희, 최대철과 재회 "자네 새장가 들었나"

[비즈엔터 오세림 기자]

(사진=SBS '우리 갑순이')
(사진=SBS '우리 갑순이')

'우리갑순이' 이보희가 최대철과 재회했다.

28일 방송된 SBS '우리 갑순이'에서는 우연히 신재순(유선 분)과 조금식(최대철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된 남기자(이보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기자는 새 부인인 신재순과 함께 있는 조금식의 모습을 보게 됐다. 새로 결혼한 것으로 보이는 전 사위의 모습에 남기자는 불만을 숨기지 못했고, 일부러 깍두기를 쏟는 등 맘에 안 드는 모습을 티냈다. 조금식은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고, 남기자는 "맛 없어도 맛있게 드세요"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남기자는 조금식의 공장을 찾았다. 그는 "공장을 크게 넓혔네."라며 말을 걸었고, 두 사람은 찻집에 마주앉았다. 남기자는 "자네 새장가 갔나"라고 물었고, 조금식은 "1년 됐다"라고 답했다. 이에 남기자는 "나한테 기별이라도 주지. 그래도 내가 초롱이 외할머닌데"라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조금식은 "면목이 없어서 연락을 못 드렸다"라면서 표정을 굳혔다.

이어 남기자는 "처녀 장가는 아닌 것 같은데"라면서 "능력도 돼서 굳이 애딸린 여자를"이라며 불평했다. 남기자는 계속해서 불만을 이어나갔고, 조금식은 "예, 장모님이 초롱이 다롱이 평생 잊지 않겠습니다"라면서 남기자의 말을 끊었다. 남기자는 "새엄마 눈치 안 보게 기 안죽게 잘 키우게"라면서 "재혼하면 아빠도 새아빠 된다는 얘기 있어. 내 딸도 못나서 이렇게 됐으니 나도 할말은 없네만 어린 것들만 생각하면"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 모습을 착잡하게 바라보던 조금식은 지갑에서 돈을 꺼내 건넸고, "택시타고 가세요"라며 자리를 떴다. 남기자는 앉아서 눈물만 흘렸다.

오세림 기자 stellao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세븐틴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평소에도 잘 조언해줄 것 같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워너원 황민현
    2위
  • 갓세븐 잭슨
    3위
  • 워너원 강다니엘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