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무한도전' 하하 "미르 재단" 언급+자막 "내가 이러려고 우주에 왔나" 풍자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사진=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자막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사태를 다시 한번 언급했다.

5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우주특집 '그래비티'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무한도전' 멤버들은 우주인 훈련을 마친 후 한국으로 돌아와 우주관련 상식 퀴즈 '바보 전쟁- 시빌워'를 진행했다. 유재석-박명수, 광희-양세형-하하는 한 팀이 되어 서로의 수준을 비난했다. 정준하는 "쟤네는 완전 기본적인 상식이 없다"고 디스했다.

퀴즈 중 2001년 소멸된 우주정거장이 '미르'라는 것에 하하는 "미르 재단?"이라고 언급했다. 깜짝 놀란 유재석은 "미르 재단 아닙니다"라고 답했고, 박명수는 하하의 발언에 웃음을 던졌다.

자막 또한 '큰일 날 소리', '가서 봐놓고도 이 지경...'이라며 현재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사태를 풍자했다.

앞서 '무한도전'은 러시아에서 박명수가 무중력 체험에 힘들어 하는 장면 밑에 '내가 이러려고 우주에 왔나'라는 자막을 내걸기도 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4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 했나 자괴감이 든다"고 말해 빈축을 산 바 있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