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성훈, '질투의 화신' 차비서의 종영 소감 "아쉬움 가득"

[비즈엔터 오세림 기자]

(사진=BH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BH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

'질투의 화신' 박성훈이 종영 메시지를 전했다.

11일 bh엔터테인먼트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박성훈 배우가 전하는 굿바이 메시지! 그동안 '질투의 화신'과 차비서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아쉽지만 다음 작품에서 또 만나요. 차비서 박성훈 굿바이 질투의 화신"이라는 말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박성훈의 메시지가 담겼다. 박성훈은 "안녕하세요, SBS '질투의 화신'에서 차비서 역할로 출연했던 박성훈입니다"라면서 "오늘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왔다"라고 전했다. 그는 "차비서와 고대표님 이렇게 더나보내게 돼서 아쉬운 마음 가득합니다"라면서 "그동안 질투의 화신 사랑해주신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저는 다른 작품에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며 드라마를 떠나보내는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질투의 화신' 후속으로는 '푸른 바다의 전설'이 방송될 예정이다.

오세림 기자 stellao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