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남보라 "스폰 아냐, 가정사&지라시 루머에 죽을만큼 힘들었다"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남보라(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보라(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배우 남보라가 장문의 글로 그동안 가정사, 루머 등에 힘겨웠던 심경을 말했다.

남보라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논란이 있어 용기내어 글을 쓴다. 먼저 기사를 보시고 기분이 언짢으셨던 모든 분에게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며 "돈? 중요하다. 살면서 없어서는 안되는 것 중에 하나다. 이 점을 간과하고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점 죄송하다. 변명으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내가 말하고 싶었던 것을 좀 더 보충하고자 몇자 적어 본다"고 적었다.

앞서 남보라는 디지털매거진 제로원크리에이티브북과의 인터뷰에서 "행복의 기준이 큰 돈과 명예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되려 흘러 넘치면 부담스러울 수 있다. 나는 소박한 뚝배기라 남들이 봤을 때는 작을지언정, 그런 소소한 행복들이 가장 크게 느껴진다"고 했다. 해당 인터뷰로 인해 일각에서 스폰서 루머를 언급하며 비난을 쏟아내자, 침묵하던 남보라가 해명의 글로 답답한 마음을 성토했다.

남보라는 "올해 초 정말 죽고 싶을 만큼 힘들었다. 가족사도 있었고, 말도 안되는 지라시와 루머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아직 어린 동생들 부모님 생각 하나로 다시 일어서야겠다 다짐했다. 그만 울어야지. 힘내서 견뎌야지. 처음에 웃는 연습부터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거울보고 입꼬리올리는 연습부터 했다. 그리고 공책에 그동안 살면서 내 인생에 감사했던 것들, 행복했던 순간들, 소중한것들을 하나씩 적어나갔다. 어린 나이에 많은 분에게 많은 사랑을 받다보니 거기에 취해서 자만했을 때가 있었다. 진짜 소중한것들을 놓쳤을 때가 있었다. 이제는 그런 것들을 절대 놓치고 싶지 않고 살면서 가장 소중한 순간은 작은것 하나에도 기뻐하고 감사해야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올 해 힘든일을 겪고 나서야 알았다"고 덧붙였다.

남보라는 "이런 의미에서 한 인터뷰였다. 나도 처음 살아보는 시간이라 부족한 것 투성이다. 부족한 점이나 개선할것이 있다면 달게 받아들이고 노력하겠다"고 너그러운 시선을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루머와 지라시에 대해서 몇가지 말씀드리자면, 쇼핑센터에서 찍힌사진은 상 치르기 전 사진이다. 스폰은 아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히며 세간의 부정적 시선에 해명했다.

남보라는 8남5녀 중 둘째로 KBS2 '인간극장'에 부모님, 남매들과 함께 출연한 뒤 배우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해 13남매중 남동생 한 명을 세상에서 떠나보냈고, 대기업의 자제와 스캔들에 휘말린 이후에는 찌라시와 악성 루머에 이름을 올리는 등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이하 남보라가 밝힌 심경글 전문이다.

남보라입니다

논란이 있어 용기내어 글을 씁니다.

먼저 기사를 보시고 기분이 언잖으셨던 모든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돈? 중요합니다.

살면서 없어서는 안되는 것 중에 하나지요.

이 점을 간과하고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점. 죄송합니다.

변명으로 들릴 수도 있겠지만

제가 말씀드리고 싶었던 것을 좀 더 보충하고자 몇자 적어봅니다.

올초, 정말 죽고 싶을만큼 힘들었습니다. 가족사도 있었고 말도안되는 찌라시와 루머때문에 너무힘들었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할지도 모르겠고 숨쉬는 것조차 버거웠습니다. 매일 밤 울다가 이러면 안되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족 모두가 힘든데 누군가는 힘내서, 힘들고 쓰러질때 기대게 해줄 사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전 그게 제가 되야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아직 어린동생들 부모님. 나라도 정신차리고 곧게 서 있어야겠다. 그래야지 누군가 쓰러질 때 내가 가서 일으켜 세워야지. 그 생각 하나로 다시 일어서야겠다 다짐 했습니다. 그만 울어야지. 힘내서 견뎌야지.

처음에 웃는 연습부터 했습니다.

거울보고 입꼬리올리는 연습부터했습니다. 그리고 공책에 그동안 살면서 내 인생에 감사했던것들, 행복했던 순간들, 소중한것들을 하나씩 적어나갔습니다. 공책에 적어나간것들은 '동생들과 밤새 보드게임한거. 엄마가 끓여주는 김치찌개. 동생이 그린 엘사. 다 같이 모여서 무한도전 본거. 페이스북에 웃긴거 있음 태그해서 같이 보기. 라면 나눠먹기. 편의점에갔는데 1+1이벤트한거' 등등 이었습니다. 그리고 제 삶의 가치관을 사소한것에서 오는 행복을 잊지말자로 바꾸었습니다. 어린나이에 많은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다보니 거기에 취해서 자만했을 때가 있었습니다. 진짜 소중한것들을 놓쳤을 때가 있었습니다. 이제는 그런것들을 절대 놓치고 싶지 않고 살면서 가장 소중한 순간은 작은것 하나에도 기뻐하고 감사해야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올 해 힘든일을 겪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한 인터뷰였습니다.

저도 처음 살아보는 시간이라 부족한 것 투성이입니다. 부족한 점이나 개선할것이 있다면 달게 받아들이고 노력하겠습니다. 모든걸 감사하게 받겠습니다.

그리고 루머와 지라시에 대해서 몇가지 말씀드리자면,

쇼핑센터에서 찍힌사진은 상치르기 전 사진입니다. 스폰아닙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슈퍼주니어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