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화랑' PD "방탄소년단 뷔, 첫 눈에 반해 캐스팅"

[비즈엔터 김소연 기자]

▲(출처=KBS)
▲(출처=KBS)

'화랑' 연출자 윤성식 PD가 김태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성식 PD는 16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진행된 KBS2 새 월화드라마 '화랑' 제작발표회에서 "김태형 씨를 보고 첫 눈에 반해 발탁했다"고 말했다.

김태형은 방탄소년단 뷔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중 처음으로 본명으로 연기에 도전장을 냈다.

윤성식 PD는 "김태형이 맡은 한성은 순수하고 해맑아야 했다"면서 "그 순수함이 후에 상처를 받게되는 아픔이 있는 다면적인 캐릭터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화랑'을 캐스팅하고 김태형 씨를 발탁했는데, 딱 봐도 해맑더라. 한 눈에 반했다. 너무 귀엽더라"라고 말하면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첫 연기 도전이었지만, 리딩을 해보니 촬영을 하면서 될 거 같았다"

'화랑'은 드라마 최초로 신라 화랑을 주제로 내세운 작품. 김태형은 화랑 중에서도 가장 어린 화랑 한성 역을 맡았다.

김태형은 "긴장도 많이 하고, 걱정도 걱정도 했지만 '화랑' 형님들이 많이 챙겨줬다"면서 "대본도 봐주시고, 연습도 해줬다. 그래서 걱정했던 부분들이 없어졌다"고 전했다.

또 "'화랑' 촬영을 할 때 방탄소년단 투어를 해서 준비 시간이 짧았다"면서 "그래도 형들과 촬영장에서 맞출 수 있어서 부담감이 사라졌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화랑'은 '우리 집에 사는 남자' 후속으로 오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sue123@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