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안민석, 특검에 해명 요구 "나 만난 적 없다 발뺌, 정유라 소재지 이미 알렸다"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안민석 SNS)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안민석 SNS)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특검이 본인을 만난 적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안 의원은 12일 오전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김성태 바른정당 의원과 함께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안민석 의원은 최근 독일을 방문한 것에 대해 "독일은 최순실 재산이 수조원이 있다고 하는데 실체를 파악할 수 없던 차에 몇 몇 동포들이 제보를 줘서 돈세탁 전문가와 주진우 기자가 다녀왔다"고 밝혔다.

그는 "동포들의 제보는 매우 신뢰할 만한 제보였다"며 "정리해서 발표해서 특검에 넘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유라의 소재 관련해서 체포는 되었는데 소환하는 문제를 확인하기 위해 독일 검찰을 만났다. 덴마크와 한국의 문제이지 우리의 손을 떠났다고 하더라"며 "의아한 것은 지난 12월 14일 특검을 만나서 정유라 소재 정보를 넘겨드렸다. 밤 10시부터 12시까지 특검 1명과 나머지 일행도 있었고 총 다섯명이서 정보를 주면서 정유라를 어떻게 체포할 것인지 대책 논의도 했다"고 털어놨다.

안 의원은 "특검은 나를 만난 적이 없다고 모 언론사에 이야기를 한 모양이다. 그날 밤에 내가 만난 특검은 유령인가"라고 반문하며 "연말까지 체포해서 한국에 소환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유라가 덴마크에서 안 돌아오는 사단이 벌어졌는지 특검의 해명을 듣고 싶다"고 특검을 여전히 신뢰하고 있으나 그 부분은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