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한끼줍쇼' 러블리 박보영, '사랑스러움+상큼함' 힘쎈 여자(종합)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JTBC '한끼줍쇼' 박보영)
(▲JTBC '한끼줍쇼' 박보영)

'한끼줍쇼' 러블리 배우 박보영이 규동라인과 함께 부암동에서 한끼를 해결했다.

22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는 '그림 같은 집'을 주제로 이야기가 그려진 가운데 이경규와 강호동이 게스트로 출연한 박보영과 함께 서울 부암동에서 한 끼 식사에 도전했다.

이날 박보영은 소녀 감성으로 부암동에 있는 성곽의 거리와 근처 아기자기한 카페 등을 보며 감성풍만한 보습을 보였다. 이어 부암동에서 드라마 '커피 프린스 1호점'에 나온 집으로, 박보영은 "이선균 선배가 나온 드라마 촬영지다"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이번에는 드라마 '연애의 발견' 속 공방으로 나온 장소를 발견했다. 이에 그는 "부암동에서 촬영이 많이 이뤄지는 구나"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박보영은 "커피 마셔도 되나요?"라면서 물었지만, 이경규가 단호하게 거절했고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보영은 버럭 이경규와 에너지 넘치는 강호동의 대화에도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강호동은 '한끼줍쇼'에서 "나무를 키우는 집이라면 좋다"는 말을 매번 해왔던 것. 이에 박보영은 "데자뷰인가?"라며 강호동의 나무 찬사를 받아줌은 물론, 말없이 앞서 가는 이경규와 끊임없이 말을 하는 강호동에게 박보영은 "나 지금 TV 보고 있는 것 같아요"라며 해맑은 미소를 보였다.

(▲JTBC '한끼줍쇼' 박보영)
(▲JTBC '한끼줍쇼' 박보영)

박보영은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기도 헀다. 박보영은 현재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없다고 밝히며 "결혼을 한다고 해도 하루 아침에 부부로서 산다는 것이 아직은 어렵게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좋은 인연을 만나면 그것을 모두 극복하게 된다"며 조언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저녁을 할 수 있는 곳을 찾을 수 없었다. 다들 박보영을 모르거나 상황이 여의치 않다며 거절해 세 사람을 낙담케했다. 이어 박보영이 다시 힘을 내 초인종을 누르려는 순간 강호동은 "이보영 화이팅"이라며 이름을 잘못 말해 박보영의 힘을 뺐다. 그러나 곧 박보영은 "이보영 선배님의 힘까지 합쳐서 해보겠다"며 긍정적인 모습으로 훈훈함을 전했다. 이후에도 박보영은 "선배님 밥 드셔야한다. 제가 불이 켜져 있는 곳을 찾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지치지 않는 에너지와 사랑스러운 미소로 초인종을 누른 끝에 3대 대가족이 살고 있는 집에서 한 끼를 해결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평소에도 잘 조언해줄 것 같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워너원 황민현
    2위
  • 갓세븐 잭슨
    3위
  • 워너원 강다니엘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