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인피니트 동우 “호야 탈퇴, 성장통 겪어… 선택 존중”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인피니트 장동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인피니트 장동우(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보이그룹 인피니트 동우가 호야 탈퇴에 대한 심경을 털어놨다.

동우는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인피니트 세 번째 정규음반 ‘탑 시드(TOP SEE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호야의 탈퇴를 ‘성장통’에 비유했다.

지난해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인피니트는 호야를 제외한 6인의 멤버만 재계약을 체결, 7인조에서 6인조로 팀 체제를 개편했다. 인피니트를 떠난 호야는 글로리어스엔테인먼트에 새둥지를 틀고 배우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우는 “삶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운을 뗐다. “우리는 호야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변함없는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호야 탈퇴 소식을)처음 들은 게 성규 형네 집에서였다. 호야와 통화하며 한 시간 동안 울었다”면서도 “일곱 명이 각자 다른 생각을 갖고 있고 각자의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그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강조했다.

동우는 “우리는 여섯 명이 됐지만, 지난 공백기동안 사춘기 성장통을 겪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 감정을 이 음반에 녹였다고 생각한다”면서 “아픔이 없지는 않지만 그것을 어떻게 승화시키느냐가 우리의 몫인 것 같다. 여러분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고 공감을 얻고 싶은 마음에 열심히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탑시드’는 인피니트가 1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완전체 음반이자 전 멤버 호야가 탈퇴한 이후 6인조로서 보여주는 첫 음반이다. 타이틀곡 ‘텔 미(Tell Me)’를 포함해 총 12개 트랙이 수록돼 있다.

인피니트는 이날 오후 6시 음반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