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전참시' 이영자, 제주도 한림오일장 부추전&순대→흑돼지 우삼겹ㆍ금태구이솥밥ㆍ훈제오리 고사리 라면 레시피 공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 제주도 먹방(사진제공=MBC)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 제주도 먹방(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가 제주도 한림오일장에서 쇼핑을 마치고 부추전과 순대 먹방을 선보였다. 이어 숙소로 이동해 흑돼지 우삼겹, 금태 구이 솥밥, 이어 스페셜 라면 레시피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홍진경과 매니저들을 위해 직접 셰프급 요리 실력을 발휘하는 이영자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홍진경과 매니저들을 위해 직접 제주도 만찬을 준비했다. 메인 메뉴인 금태 구이 솥밥을 먹은 뒤, 본격적인(?) 이영자의 만찬이 시작됐다.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 제주도 먹방(사진제공=MBC)
▲'전참시' 이영자, 홍진경 제주도 먹방(사진제공=MBC)
먼저, 이영자는 아주 특별한 라면 레시피를 선보였다. 파기름을 낸 뒤 오리고기와 제주도산 고사리를 넣어 라면을 끓인 것. 상상도 못 한 조합의 레시피에 홍진경은 "그 어디에서도 못 본 레시피다. 이런 고급 라면은 완전 처음"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스페셜 라면 먹방을 마친 이영자는 "이제부터 후식 시작"이라고 해 현장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홍진경은 이영자가 마련한 남다른 스케일의 후식에 "저녁 시간이 분명 끝났는데 안 끝난다. 뫼비우스띠 같다"라며 당황했다. 하지만 이영자 매니저 송실장은 "후식으로 수육도 먹는데 이 정도는 당연한 것"이라며 여유를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