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김지선 넷째 출산 후 찾아온 산후우울증 "남편 말 안 통해 가출 감행"(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지선(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지선(사진제공=KBS 2TV)
나이 51세 김지선이 넷째 자녀를 낳고 심하게 왔던 산후우울증을 고백한다.

4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다산의 여왕’ 김지선이 출연해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한다.

일도 육아도 완벽하게 해내는 다둥이 워킹맘 김지선이 자매들을 찾았다. “애가 넷인데 금실이 오죽 좋겠냐”는 말에 김지선은 “우리 부부가 매일 좋아 죽는 줄 안다. 낮에 그렇게 미웠는데, 밤에 불 끄면 얼굴이 안 보이니까...”라고 답해 자매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지선(사진제공=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지선(사진제공=KBS 2TV)
“남편과의 첫 만남은 어땠느냐”는 이경진의 질문에 김지선은 당시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김지선은 남편과의 만남이 다른 사람과의 소개팅 불발로 인해 이루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선이 자녀 문제로 의견 대립이 생겨 결혼 이후 남편과 첫 부부 싸움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김지선은 “육아 때문에 싸울 틈도 없어서 몰랐는데 이렇게나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인지 몰랐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김지선은 남편과의 강한 대립으로 큰 싸움이 될 것 같아 가출까지 감행했다며, “(이 사람과) 못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화가 안 됐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선은 다산의 아이콘이 된 만큼 주변에서 임신과 출산이 쉬웠을 거라는 인식이 있다며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출산 당시 통증이 심했다고 고백했다. 네 아이 모두 자연 분만으로 낳은 김지선은 출산 통증을 망각하고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됐다며 다산의 비결을 밝혔다. 이어 김지선은 넷째를 낳고 산후우울증이 심하게 앓았다고 고백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