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배다빈의 '현재는 아름다워'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배우 배다빈(사진제공=SM C&C)
▲배우 배다빈(사진제공=SM C&C)

"'현재는 아름다워'를 통해 아름답게 살아갈 용기를 얻었어요."

KBS2 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가 종영하고, 배우 배다빈의 삶이 아름다워졌는지 호기심이 생겼다. 배다빈은 약 1년 동안 함께 했던 '현미래'를 떠나보내고, 배다빈의 일상을 잠시 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배다빈은 지난달 18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 주변 사람들을 배려하는 주인공 캐릭터 '현미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결혼에 영 흥미가 없는 삼형제 중의 둘째 이현재(윤시윤)의 상대역을 맡아, 자신의 존재감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줬다.

▲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최근 서울 마포구 비즈엔터 편집국을 찾은 배다빈은 '현재는 아름다워' 주인공 현미래로 자신이 발탁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고 드라마 오디션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사랑의 온도', '청춘기록'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날이었다고 회상했다.

"물론 너무나도 하고 싶었던 작품이었어요. 작가님이 '나중에라도 같이 작품 하자'고 말씀하셨지만 그게 이번이 될 거라고 상상도 못했죠. 그런데 막상 캐스팅됐다고 하니 고민도 되더라고요. 내가 주말을 책임질 수 있을까 두려움이 조금 있었어요. 그래도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있기에 즐겁게 부담감을 이겨내려고 했습니다."

첫 방송 이후 약 6개월이라는 긴 시간 동안 배다빈은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고, 끝까지 이야기의 중심을 잡았다. 긴 시간을 버틸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들의 반응이었다. 그는 "주말마다 챙겨본다는 말이 감사했다"라며 "시청자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다면 목적은 달성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배우 배다빈(사진제공=SM C&C)
▲배우 배다빈(사진제공=SM C&C)

배다빈은 6남매의 둘째이자 장녀로, 주말극 속 대가족이 낯설지 않았다. 덕분에 배다빈은 '현재는 아름다워' 속 현미래의 서사와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관계성 사이로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었다. 특별히 이해하려 하지 않아도 읽을 수 있는 지점들이 많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가족 같은 동료들이 생겼어요. 거의 매일 만났거든요. 실제 가족들은 뉴질랜드에 있어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 3년간 뉴질랜드에 못 갔는데 그 빈자리를 '현재는 아름다워'가 채워줬습니다."

그는 초등학교 때 가족과 함께 뉴질랜드로 이민을 갔다가 스무 살이 끝날 무렵 한국에 홀로 들어왔다. 배우가 되기 위해서 한국에 돌아온 것은 아니었다. 그는 '내가 누구인가'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고, 엑스트라 아르바이트, 광고 모델 등을 하면서 자신이 사람들 앞에서 뭔가를 하는 걸 재밌어한다는 걸 깨달았다.

2016년 데뷔한 이후 드라마 '추리의 여왕2',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나쁜형사', '아스달 연대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등에 출연했다. 그런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이후 1년 가까이 휴식기를 가졌다. 배우로서의 삶과 배다빈으로서의 삶을 찾아가기 위한 의도한 휴식이었다.

▲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스틸컷(사진제공=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처음엔 열심히 하는 게 잘하는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러다 보니 쉴 줄 모르고 계속 작품 활동을 했어요. 그러다 비어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걸 채워야 한다고 생각해 내가 좋고, 싫은 것들이 무엇인지 직접 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요즘 새롭게 알게 된 건 제가 단순하고 반복적인 것을 하면 마음의 평안을 얻는다는 거예요. 그림 그리기, 뜨개질, 요리가 취향에 맞더라고요. 하하."

뉴질랜드에서 크고 자랐던 10대를 '배다빈 제1막', 배우라는 직업을 택하고 자신을 탐구했던 20대를 '배다빈 제2막'이라고 했을 때, '현재는 아름다워'는 배다빈 제3막의 성공적인 개막을 알리는 작품이었다. 좋은 작품을 만나 아름다운 현재를 살아갈 용기를 얻은 배다빈은 앞으로 자신이 그려갈 미래에 대해서 솔직하게 털어놨다.

"저는 제가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배우란 직업을 택한 것도 행복해지고 싶어 선택한 거예요. 연기를 하며 때로는 힘든 순간들도 있지만 행복할 때가 훨씬 더 많아요. 오늘 느낄 소소한 행복에 감사하면서 몸과 마음 건강하게 배우 생활을 이어가겠습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