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글리치' 전여빈, 믿는 대로 이뤄지리라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스스로를 무한하게 믿어주려고 하고 있어요. 내 앞에 놓인 문제를 어떻게 하면 잘 해결할 수 있을지, 그 힘이 제 안에 있다고 믿으면 그 힘이 생기더라고요."

배우 전여빈은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다. 그는 데뷔 후 멜로, 누아르, 스릴러, 코미디 등 다양한 장르를 오가면서 다채로운 연기 색을 자랑했고, 대중들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톡톡히 보여왔다.

지난달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에서도 전여빈은 색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그는 '외계인이 보이는 여자' 홍지효 역을 맡아 파란만장한 성장기를 그렸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비즈엔터와 만난 전여빈은 "'글리치'는 대본을 읽었을 때 다수의 지지보다 소수의 진한 사랑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라며 "'글리치'를 보는 사람들이 적더라도 그 관객들에겐 '글리치'가 진한 울림이 되길 원한다"라고 말했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전여빈이 연기한 홍지효는 하루아침에 지구에서 증발한 남자친구를 찾아 나선 외계인 목격자다. 자신에게만 보이는 외계인을 애써 무시하며 살아온 홍지효는 어느날부터 그 외계인을 직면하겠다고 다짐하고, 거침없이 달려든다.

그러나 전여빈은 '글리치'를 SF 미스터리 장르가 아닌 두 명의 주인공이 함께 모험을 떠나는 '버디물'로 이야기했다. '글리치' 홍지효의 짝꿍은 허보라(나나)로, 홍지효의 학창 시절 친구이자 그에게 용기를 불어넣는 든든한 조력자다.

"나나는 여리면서도 쿨한 친구예요. 티 내지 않고 사람들도 잘 챙기고요. 작품을 촬영하며 나나한테 의지했던 순간들이 많았어요. 위로가 된 순간도 있었고, 연기하면서 감탄한 적도 많았어요. 억지로 꾸미지 않아 좋은 배우라 생각해요"

'글리치'는 후반으로 갈수록 '믿음'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누구나 마음 속에 하나씩 품고 있을 법한 각자의 '외계인'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전여빈에게 가장 중요한 믿음은 '배우로서 나 자신에 대한 믿음'이었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전여빈은 처음 배우를 꿈꿨을 땐 누군가에게 선택을 받아야 하는 입장이고, 재능을 증명해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는 "스스로를 끊임없이 믿어주려고 했다. 지금도 연기하다 보면 어렵고 힘든 순간이 있어 의심이 피어오를 때가 있지만 그럼에도 잘 할 수 있을 거라고 믿어줬다"라며 그 믿음 덕분에 지금의 전여빈이 있다고 강조했다.

전여빈은 '낙원의 밤'과 '글리치'로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과 만났다. 2023년에는 대만 드라마 '상견니'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 '너의 시간 속으로'를 통해 또 다시 넷플릭스 시청자들과 만날 계획이다.

전여빈은 넷플릭스를 통해 저변을 넓히고, 동시대 190여 개 국의 팬들을 동시다발적으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렇게 수많은 팬들이 생겼다는 것 자체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유튜브 댓글, 회사로 오는 팬레터에서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관심받고 있다는 걸 느껴요. 정말 놀랍고 감사한 일입니다. 이번에 '글리치'에 함께 출연한 류경수 배우와 세계적인 배우가 되자고 약속했거든요. 가장 한국적인 것부터 잘하자고, 우린 할 수 있다고 했어요. 하하."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여빈(사진제공=넷플릭스)

2015년 영화 '간신'으로 데뷔해 드라마 '멜로가 체질', '빈센조' 등으로 이름을 알린 전여빈은 '배우'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이 여전히 익숙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이름값에 걸맞은 사람이 되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배우는 좋은 연기를 제공해야 하는 사람이잖아요. 그 사실을 배반하지 않게 잘하고 싶은 마음은 여전해요. 전에는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라는 말을 이해하지 못했거든요. 이제는 어렴풋이 그 말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다행인 건 제가 배우라는 직업을 너무나도 사랑하고 아끼고 있다는 거예요. 이 마음 상하게 하지 않고 잘 가꿔나가려고 노력하겠습니다. 하하."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