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특종세상' 가수 해와달 홍기성, 정신지체 아들한테 눈 뗼 수 없는 근황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해와달 홍성기(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해와달 홍성기(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특종세상'에 가수 해와달 홍기성이 출연해 정신지체 아들과의 일상 근황을 공개한다.

1일 방송되는 MBN '특종세상'에서는 아들만 바라보며 사는 아빠 '해와달' 홍기성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홍기성은 아들이 잘라놓은 옷을 들고 나타난다. 그는 "부모들이 내가 자식보다 하루만 더 살게 해달라고 하지 않느냐"라며 "자식 두고 가는 부모 마음은 다 똑같을 것"이라고 말한다.

홍기성은 정신지체 아들이 언제 사고 칠지 몰라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런데 결국 아들은 운동화 끈을 입안에 넣는다. 상황이 마무리 된 후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홍기성은 "아들이 말을 하고 잘 걷는 것이 감사하다"라고 전한다.

가수 해와달 홍기성의 근황은 1일 MBN '특종세상'에서 공개된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