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효재,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여주 오곡나루축제 방문…남편 임동창과의 별난 결혼 생활 공개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이효재 디자이너가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촬영지 여주를 찾아 남편인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임동창과의 별난 결혼 생활을 공개한다.

3일 방송되는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오곡나루축제 현장을 찾아간다.

패션 디자이너 이효재와 즐기는 오곡나루축제!. 등장 패션부터 예사롭지 않은 그와 함께하는 여주에서의 하루가 시작됐다. 풍년을 기원하는 쌍용거 줄다리기를 시작으로, 성공적인 진상을 위해 행해지는 줄타기 현장에서 사자를 마주한 자매들. 잔뜩 겁먹은 큰언니와 이효재를 뒤로 하고 진상 행렬이 시작됐다. 한편 이효재의 말에 참다못한 안문숙은 초면인 이효재에게 돌아이라고 하기도 했다.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 임동창과 결혼한 이효재가 20년째 별거 중인 자유 영혼들의 결혼 생활을 공개했다. 집에만 있기 심심한 날이면 멜로디언을 들고 나가 이웃집 창문 앞에서 분다는 괴짜 음악가 임동창에 이효재도 덩달아 고통받는다고 한다. 음악을 사랑한다는 죄(?)로 임동창이 행한 의도치 않은 주변인 고문 방법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별거 중임에도 남편의 일거수일투족을 세세하게 알고 있는 이효재가 남편 제자들이 국정원보다 무섭다고 한 이유가 밝혀진다.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박원숙의같이삽시다' (사진제공=KBS 1TV)
함께 작업하는 사람과 교감하며 행복 에너지를 얻는다는 이효재는 이날 눈이 번쩍 뜨이는 인맥 자랑을 시작했다. ‘셀럽들에게 사랑받는’ 수식어를 가진 그답게, 이효재를 여동생처럼 챙겨 준다는 김수미와 자신의 집에 올 때면 바위에 빨래처럼 누워 있다가 간다는 방송인 김혜영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급기야 이효재는 ‘테스형’ 나훈아의 무대 의상을 전담해서 제작하기도 한다고 밝힌.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