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보안관’ 살아있네…이성민·조진웅·김성균 로컬수사극 5월 개봉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성민과 조진웅, 김성균 주연의 영화 ‘보안관’이 5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보안관’은 부산 기장을 무대로, 동네 보안관을 자처하는 오지랖 넓은 전직 형사가 서울에서 내려온 성공한 사업가를 홀로 마약사범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로컬수사극.

‘군도:민란의 시대’의 조감독이었던 김형주 감독의 연출 데뷔작으로 윤종빈 감독의 영화사 월광과 사나이픽처스가 ‘검사외전’에 이어 두 번째로 공동제작한 작품이다.

먼저 ‘보안관’ 대호 역의 이성민은 신뢰감의 아이콘이었던 기존 이미지와 180도 다른, 눈에도 목에도 힘 빡 들어간 코믹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몸매 다 드러나는 초밀착 바디 수트, 무엇이든 반사하는 미러 선글라스, 굵은 금 목걸이. 시도 때도 없이 입에 무는 성냥개비. 외모부터 ‘폼’과 ‘허세’의 경계를 넘나드는 이성민은 파도만 헤치는 게 아니라, 주민들 안부를 다 챙기며 동네를 제 집처럼 누비는 바다만큼 드넓은 오지랖으로 등장부터 이 남자의 변신이 예사롭지 않음을 짐작하게 한다.

평화롭던 동네에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것을 뒤흔드는 태풍처럼 등장한 ‘사업가’ 종진 역 조진웅은 토착 보안관 이성민과는 여러모로 다른 모습이다. 당당한 풍채와 세련된 수트빨의 도시형 스타일, 부와 멋을 두루 갖춘 그는 심지어 과거 인연이 있었던 보안관을 한 눈에 알아본 뒤 눈물 흘리며 큰 절 올리는 겸손함까지 지녔다.

대호 집에 얹혀사는 처남으로 바늘 가는데 실 가는 식으로 어디든 함께 가는 덕만 역 김성균은 ‘보안관’의 웃음에 방점을 찍는다. 피보다 진한 의리로 그의 좌충우돌 수사에 조수 노릇을 하는 김성균의 어딘가 허술한 모습은 ‘포블리’란 별명을 낳은 ‘응답하라 1994’보다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김성균표 코믹을 기대케 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