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원라인’ 박병은 “첫 주연? 주조연 가리지 않는다”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사진=NEW 제공)
(사진=NEW 제공)

박병은이 첫 주연작에 임한 소감을 전했다.

20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양경모 감독과 배우 임시완 진구 박병은 이동휘 김선영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원라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원라인’을 통해 첫 주연을 맡게 된 박병은은 이날 “제가 주조연을 가리고 연기 한 적은 없다.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카페에서 두 번 읽었다. 읽으면서 이 작품의 빅실장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서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어 “캐릭터에 접근할 때 오만가지 생각을 하는 스타일이다. 주변 선배들이 ‘그만 좀 생각해라, 너무 많다’고 할 정도이지만 그런 과정은 나에게 필요하다. 이번 박실장 캐릭터도 여러 이미지를 생각했다. 그러다가 감독님과 단순하게 생각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박실장은 명예와 돈을 중시하는 인물이다. 그걸 잡고 연기를 했다”고 전했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가 전설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을 만나 모든 것을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신종 범죄 사기단에 합류해 펼치는 범죄 오락 영화. 29일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