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악플'에 힘겹다는 이국주, 온시우 비난 타이밍은 적절했나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이국주 온시우
▲이국주 온시우

개그우먼 이국주가 악플에 대한 칼을 빼들겠다고 경고했다. 인신모욕성 댓글들에 대한 힘겨움을 토로했으나, 논란은 다른 방향으로 번졌다. 배우 온시우가 '성희롱'적인 유머코드를 선보였던 이국주의 행실을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악플과의 전쟁을 선포한 이국주가 갑작스러운 성희롱 사태의 직격탄을 맞았다. 일부 네티즌들이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던 것이 온시우를 통해 수면 위로 떠오른 가운데, 이국주는 자신의 입장을 어떻게 설득시켜야 하는지 고심할 상황에 놓였다. 현재 이국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역시 별다른 입장 없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이국주는 지난 18일 인스타그램에 “너네 되게 잘 생겼나봐. 너네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 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 오빠 팬 분들 걱정하지 마세요. 저 상처 안 받아요. 근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 거임. 기대해도 좋아요”라며 자신의 외모 등을 언급한 악플들을 캡처해 올렸다.

이는 MBC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남편 가수 슬리피와의 뽀뽀 장면이 전파를 탄 뒤 일부 네티즌이 외모 비하성 악플을 단 것에서 발단됐다. 그는 악플러를 향해 강경 대응 뜻을 밝혔으나, 그런 이국주를 성희롱 논란으로 대응한 온시우로 인해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온시우는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고 꼬집었다.

온시우의 강도 높은 비난에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무명배우의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는 의심이 일었다. 일단 악플의 힘겨움을 토로한 글에 성희롱이란 소재로 공개 비난을 한 온시우는 사건의 논점을 벗어났다. 이국주의 도를 넘은 악플에 대한 대응은 정당한 일이다. 하지만 온시우가 주장한 ‘성희롱’ 대응은 적절했는지 의문이다.

한편에선 온시우가 지적할 것을 지적했다는 반응이다. 그간 예능 속 이국주의 행동에 문제가 있었다고 공감하는 쪽이 지지를 보내자, 논란은 더욱 뜨겁게 달아올랐다.

하지만, 앞서 이국주는 SNS로 “기분 나쁘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라며 “웃음만을 생각해 오버 한 것에 대해 앞으로 많이 조심하겠습니다”라는 사과글로 이미 대중의 지적에 대해 용서를 구한 바 있다. 그 역시 자신을 향한 성희롱 논란을 모른 척 넘기지 않았던 것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이국주는 성희롱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웃음을 위한 자극은 후유증이 컸고, 대중을 이해시키려는 진심이 쉽게 전해지지 않았다. 당시 제작진의 요구에 따른 일이었든, 웃음을 위한 스스로의 과욕이든 지워지지 않는 이국주의 흔적으로 남았다.

그러나 이국주가 한 사람으로서 가치를 인정받고자 악플러 대응 의지를 펼치는 것조차 좌절돼야할 만큼, 이국주를 저격할 타이밍으로 온시우의 비난은 적절했는지 묻고 싶다.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