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CLC 최유진부터 김혜준까지…윤성호 웹드라마 ‘내일부터 우리는’ 27일 첫공개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사진=(주) 기린제작사)
(사진=(주) 기린제작사)

웹드라마 ‘할 수 있는 자가 구하라’ ‘출출한 여자’ ‘출중한 여자’ ‘대세는 백합’ 등을 통해 트렌디한 기획과 독보적인 연출 스타일을 선보인 윤성호 감독의 신작 ‘내일부터 우리는’이 27일로 온에어 일자를 확정하고,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내일부터 우리는’은 영세 기획사 진엔터테인먼트에 찾아온 절체절명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진엔터 멤버들의 좌충우돌 깨알 추리 소동을 그린 웹시트콤.

윤성호 감독의 전작 ‘대세는 백합’에서 로맨틱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김혜준과 정연주는 물론, 윤성호 감독과 역시 여러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박종환이 출연한다. 여기에 걸그룹 CLC의 멤버 최유진이 웹드라마를 통해 처음 연기를 선보인다. 신인 배우 설찬미도 만날 수 있다.

이번에 공개된 ‘내일부터 우리는’ 메인 포스터에서는 ‘위기일발 진엔터 덕업일치 대작전’이라는 태그라인과 함께 직장사수를 위해 깨알 추리를 펼치는 진엔터의 본부장 완선(김혜준)과 미스터리한 스타일리스트 설록(정연주)을 중심으로 그들이 지키려는 스타 최유진과 사건을 일으킨 설찬미를 어우러지게 배치했다.

태그라인 중 ‘덕업일치’는 ‘덕질과 직업이 일치한다’는 신조어로 관심사(스타)를 자신의 직업(스타 매니지먼트)으로 삼은 사람들인 진엔터 멤버들의 삶의 모토를 가장 잘 드러내는 말이자, 본편에 등장하는 다양한 캐릭터들의 순수한 직업정신까지 엿볼 수 있어 흥미롭다.

‘미생 프리퀄’ ‘모모살롱’ ‘출출한 여자’ ‘출중한 여자’ ‘게임회사 여직원들’ 등을 통해 웹드라마의 트렌드를 선도해온 기린제작사의 신작 ‘내일부터 우리는’은 각 회당 10분 내외의 12부작으로 제작됐다. 네이버 TV 채널(http://tv.naver.com/greenfever)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