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 조이, 이 설렘 조합 칭찬해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 조이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 조이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이현우와 조이가 기분 좋은 설렘을 안겼다. 두 사람은 첫 사랑의 풋풋함과 떨리는 감정을 담아내며 향후 전개될 로맨스에 기대감을 높였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연출 김진민, 극본 김경민, 이하 ‘그거너사’)는 음악에 상처받은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비타민 보이스의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첫 만남과 사랑에 빠진 여고생 소림의 모습을 사랑스럽게 담아냈다.

‘그거너사’로 첫 연기에 도전한 조이는 무엇보다 캐릭터에 어울리는 연기로 가능성을 입증했다. 조이가 연기하는 윤소림은 첫사랑인 강한결에게 거침없이 다가가는 캐릭터다.

이날 조이는 “눈만 뜨면 보고 싶고 숨만 쉬어도 생각나고 잠을 자도 그 사람 나오는 꿈을 꾸는데”라며 자신의 첫사랑을 확신했다. 이처럼 첫사랑의 생소한 떨림에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 감정을 숨기지 않고 진실하게 표현하는 밝은 에너지를 위화감 없이 그려냈다.

반면 이현우는 음악 분야에서는 탁월한 재능을 가진 천재이지만, 음악 외에는 서툰 모습으로 인간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그는 완벽한 음악을 만들기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독설을 내뱉었다. 기존에 갖고 있던 이미지에서 탈피, 색다른 연기 변신을 이뤘다. 특히 감정표현에 서툰 그와 그런 그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조이의 상반된 사랑이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현우와 조이의 훈훈한 조합은 드라마의 매력을 결정짓는 요소로 작용했다. 여기에 가요계 이면을 들춰내며 호기심을 작용했다.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한 ‘그거너사’의 첫 사랑 이야기가 봄기운과 함께 무르익어 갈 것으로 기대된다.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