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살아온자’ 윤종신이 ‘살아갈자’에게…‘월간 윤종신’ 4월호 24일 공개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윤종신 '살아온 자 살아갈자' 음반 커버(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윤종신 '살아온 자 살아갈자' 음반 커버(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윤종신이 젊은이들을 향해 메시지를 던진다.

윤종신은 오는 24일 정오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월간 윤종신’ 4월호 ‘살아온 자 살아갈 자’를 공개한다. 레트로함과 트렌디함이 공존하는 노래로, 윤종신이 작사, 015B 정석원이 작곡했으며,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신예 장수빈이 코러스를 맡았다.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살아온 자’ 윤종신이 화자가 돼 앞으로 ‘살아갈 자’인 젊은이들에게 전하고자 하는 말을 담았다. 중장년층이 으레 갖는 확신과 아집에 의문점을 던지며 사고의 전환을 제시하는 노래다.

윤종신은 “나이가 들면, 지금까지 열심히 일하고 고생했으니 이제는 좀 편하게 누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그런데 바로 이때, 이제는 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 때, 조금만 더 포기하고 조금만 더 양보하면 훨씬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내가 오랫동안 고생했으니까 누려야지’가 아니라 ‘나는 오랫동안 잘 살았으니까 앞으로 배려해야지’가 되면, 살아온 자들과 살아갈 자들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좋은 사회가 될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윤종신은 “‘살아온 자 살아갈 자’는 앞으로 내가 혼자 누리는 삶을 살기보다는 살아갈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삶을 살고 싶다는 일종의 선언이기도 하다”면 “물론 내가 다 산 사람도 아니고 나 역시 ‘살아온 자’이자 동시에 ‘살아갈 자’라고 생각하지만, 어쨌든 상대적으로 기득권인 내가 이렇게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