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EXID 하니 “낯가림 많은 성격, ‘주간아이돌’ 정말 열심히 했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걸그룹 EXID 하니(위쪽)와 에이핑크 보미(사진=MBC '비밀예능연수원')
▲걸그룹 EXID 하니(위쪽)와 에이핑크 보미(사진=MBC '비밀예능연수원')

걸그룹 EXID 하니가 낯가림 많은 성격을 털어놓았다.

하니는 5일 오후 방송된 MBC ‘비밀예능 연수원’에 출연해 “낯을 굉장히 많이 가리는 편이다”라면서 “‘주간아이돌’을 할 때 정말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이날 하니는 에이핑크 보미와 마주 앉아 서로의 초상화를 그려줬다. 어색하게 인사를 건넨 두 사람은 연예인 친구가 많지 않다는 공통점을 발견, 깊은 속내를 털어놓기에 이르렀다.

하니는 “나는 만나는 친구가 딱 두 명 있다. 둘 다 초등학생 때부터 친하게 지낸 친구”라면서 “내가 연예인인데도 연예인 친구는 불편하다. 내가 연예인인 걸 실감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하니는 “나는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다. ‘주간아이돌’을 할 때 정말 열심히 했다”면서 그동안의 고충을 토로했다.

낯을 많이 가리는 것은 보미 역시 마찬가지. 그는 “연예인 친구들에게는 속마음을 털어놓기 어렵더라”면서 “나도 마찬가지로 낯을 가린다. 처음 보는 사람들이 깜짝 놀랄 정도”라고 동조했다.

두 사람은 서로 휴대전화 번화를 교환하며 훈훈하게 초상화 그리기 미션을 마무리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네이처
    2. 뉴키드
    3. 더보이즈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추석, 부모에게 소개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뷔(방탄소년단)
    2위
  • 강다니엘(워너원)
    3위
  • 차은우(아스트로)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