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블랙넛, 반성문or조롱? 김치 국물 떨어진 사진 왜 올렸나

[비즈엔터 김소연 기자]

▲블랙넛 사과문(출처=블랙넛 인스타그램)
▲블랙넛 사과문(출처=블랙넛 인스타그램)

블랙넛이 SNS에 올린 'I respect for my unnie'라는 글이 키디비 성희롱 가사 이후 2차 논란을 발생시켰다.

6일 블랙넛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 respect for my unnie'(난 언니를 존중한라는 글이 빼곡히 적힌 종이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블랫넛의 사진 게재는 키비디가 블랙넛이 쓴 성희롱성 가사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 법정에서 보자"는 글을 게재한 이후 올라왔다는 점에서 그 의도에 눈길이 쏠리는 상황이다.

블랙넛이 쓴 사진은 표면적으론 반성문의 형식을 취하고 있다. 앞서 가수 루피가 커크킴에게 전한 '깜지 사과문'과 똑같은 방식이다. 당시 루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형을 존중한다'(I respect for my hyung)는 문장이 가득 쓰인 종이 10장을 찍어 게재한 적이 있다.

하지만 블랙넛이 쓴 반성문에 김치 국물이 떨어져 있다는 점에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블랙넛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던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에서 여성을 혐오하고 비하하는 표현으로 '김치년'이라는 단어를 사용한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그렇게 공들여 쓰고 김치 국물을 일부러 떨구고 사진을 찍었냐", "애잔하다", "재미도 없다" 등의 날 선 반응들이 나오고 있다.

앞서 블랙넛은 저스트뮤직 새 앨범 '우리 효과' 수록곡 'Too Real'에서 '키비디는 줘도 안 XXX. 면상 액면가가 우리 엄마의 쉰김치' 등의 성적 조롱을 담았다. 또 미공개곡에는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 쳐봤지' 등의 성희롱성 표현이 포함돼 있었다.

키디비는 이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도해도 너무하다"며 "변에는 쿨한 척 넘겼지만 화가 너무 났고 수치심 때문에 며칠은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충격을 전했다.

그러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김소연 기자 sue123@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에이핑크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2019년, 대박날 것 같은 남자 아이돌 그룹은?

    1위
  • 스트레이키즈
    2위
  • 세븐틴
    3위
  • 뉴이스트W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