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준익, ‘박열’과의 20년 인연…“그 분을 모르고 산다는 것이 부끄러웠다”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이 ‘박열’과의 인연을 전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

20년 전, 영화 ‘아나키스트’의 시나리오 작업을 위해 자료조사를 하던 이준익 감독은 일제강점기에 조국의 독립을 위해 활동했던 수많은 인물들 가운데 ‘박열’에게 주목하게 된다. 1919년 3.1운동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박열’이 일제의 폭압에 강한 분노를 느끼고, 일본 제국주의의 심장부인 도쿄에서 적극적인 투쟁을 벌이는 불덩이 같았던 모습에 마음을 사로잡힌 것이다.

이준익 감독은 “20년 전, 처음으로 ‘박열’이라는 인물을 알게 되었다.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활동했지만, ‘이 분은 아주 특별한 분이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참혹한 역사를 묻으려는 일본 내각을 추궁하고, 적극적으로 항거하는 ‘박열’에 대해 우리들이 모르고 산다는 것이 스스로 부끄러웠다. 그래서 영화로나마 ‘박열’의 삶을 꼭 보여주고 싶었고, 20년을 공들인 끝에 드디어 영화 ‘박열’이 탄생할 수 있었다” 라며 ‘박열’을 재조명한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영화를 보면 많은 분들이 ‘일제강점기에 조선인이 어떻게 일본의 대법정에서 저런 일을 벌일 수 있지?’라고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영화 속의 모든 이야기는 당시 ‘박열’의 활약이 담긴 신문과 기록물들을 통해 고증된 명백한 사실”이라고 전하며 ‘박열’이 기존에 보았던 시대극의 틀을 완전히 깬 새로운 이야기로 신선한 충격과 통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임을 예고했다.

1923년 관동대지진을 틈타 무고한 조선인이 6천여 명 학살당했던 어두웠던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무겁고 진중한 시대극의 고정관념을 깨는 새로운 작품 탄생을 예고하는 ‘박열’은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