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창모, ‘대구 참사’+여고생 성희롱 가사 논란 공식 사과 (전문)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래퍼 창모(사진=창모 SNS)
▲래퍼 창모(사진=창모 SNS)

래퍼 창모가 발표곡 ‘돕맨(Dope Man)’의 가사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창모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내가 몇 년 전에 썼던 가사가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게 됐다”고 고백하며 “철없던 시절의 불찰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노래는 지난 2013년 발표한 ‘돕맨’이다. 해당 곡의 가사에는 여고생을 성희롱하는 내용이 담겨 있으며, 곡 중반에는 “너희들 랩 옷은 대구네 참사”라는 구절이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

창모는 사과문을 통해 “문제의 가사들은 내가 스무 살 즈음에 무료 공개했던 아마추어 시절의 곡들이다. 이후 스스로도 어리석음을 깨닫고서 곡들을 내리고, 사과문을 개제하기도 했었다”면서 “많은 분들의 질책에 공감하며 나 역시 여전히 그 가사들에 대해 깊게 반성 중”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끝으로 그는 “내 가사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 여러분의 비판을 밑거름 삼아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꼭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창모는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을 때에도 해당 가사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현실감 없이 그런 가사를 썼다. 바보같이 이 사고(세월호 참사)가 터진 후에야 반성하고 있다”면서 “다시 한 번 불쾌하셨다면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한편 창모는 지난해 발표곡 ‘마에스트로’가 음원 차트를 역주행하며 알엔비 힙합신에서 주목받았다. 최근에는 가수 수란, 효린 등과 컬래버레이션 음원을 발표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다음은 창모가 SNS를 통해 공개한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창모입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몇 년 전에 썼던 가사가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주게 됐습니다. 제 철 없었던 시절의 불찰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가사들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문제의 가사들은 제가 스무살 즈음에 무료 공개했던 저의 아마추어 시절의 곡들로 이후 저 스스로도 제 어리석음을 깨닫고서 곡들을 내리고, 사과문을 개제하기도 했었습니다.

최근에 불거진 이 일의 많은 분들의 질책에 공감하며 저 역시 여전히 그 가사들에 대해 깊게 반성중입니다. 제 음악에 두번 다신 그런 가사는 없을 것 입니다.

제 가사로 인해 상처 받으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여러분의 비판을 밑거름 삼아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꼭 노력하겠습니다. - 구창모 올림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