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복면가왕’ 올리브소녀는 에이핑크 하영…대반전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올리브소녀의 정체는 걸그룹 에이핑크의 하영으로 판명됐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 1라운드에 출연한 올리브소녀는 에이핑크 하영으로 밝혀졌다.

이날 1라운드에서는 올리브소녀와 뽀빠이가 대결을 펼친 결과 뽀빠이가 승리했다. 두 사람은 소녀시대 태연과 샤이니 종현의 듀엣곡 ‘숨소리’를 선곡해 가창력을 뽐냈다.

2라운드 진출자가 뽀빠이로 결정된 가운데 정체를 공개하게 된 올리브소녀는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현역 걸그룹 멤버의 등장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하영은 “16세에 데뷔했지만 ‘노안막내’라는 별명이 있다”며 “이제는 제 나이를 찾아간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다”며 재치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