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오지의 마법사' 엄기준-김진우, 둘만의 비밀 "수로형만 몰라"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오지의 마법사' )
(▲MBC '오지의 마법사' )

'오지의 마법사' 엄기준과 김진우가 둘만의 비밀을 나눴다.

13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서 엄기준과 김진우 김수로는 조지아에서의 이튿날을 마무리 하며 저녁식사준비에 나섰다.

이날 저녁 메뉴는 토마토 스파게티. 그런데 김수로가 사온 소스를 유심히 살펴 본 엄기준이 “이건 케첩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수로는 직접 소스 맛을 확인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수로는 "나 섬뜩했다. 케첩이라고 해서. 그냥 자려고 했다"라고 해명했으나 엄기준의 말대로였다. 소스의 정체는 케첩이었다.

하지만 파스타는 맛있었다. 김수로는 장소를 마련해준 파파들에게도 파스타를 대접했다. 그 사이 엄기준은 토마토소스를 보며 “진우야, 이거 케첩이다”라고 말하며 “그래도 수로 형한테는 말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이에 ‘케첩 파스타’의 비밀은 지켜졌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