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로코인 척 하는 멜로"…'사랑의 온도', 올가을 흥행 예열 완료(종합)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양세종, 서현진, 조보아, 김재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양세종, 서현진, 조보아, 김재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사랑의 온도'가 올가을 첫 멜로 스타트를 끊는다.

14일 오후 2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남건 감독은 "피상성을 극복한, 구체성을 갖고 멜로에 임하는 드라마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는 말로 포문을 열었다. 그는 "조금이라도 시청자 여러분들의 어떤 연애세포가 조금이라도 열리길 바란다"면서 작품 분위기를 엿보게 했다.

'사랑의 온도'는 온라인 동호회 채팅으로 시작해 현실에서 만나게 된 드라마 작가 지망생 현수(닉네임: 제인, 서현진 분)와 프렌치 셰프를 꿈꾸는 정선(닉네임: 착한스프, 양세종 분), 그리고 이들의 주변 인물들을 통해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다.

남건 감독은 또 "연기자들 케미스트리가 정말 좋다. 모두가 역할을 잘 해내고 있다. 굉장히 기대가 되고 넋을 잃으며 보고 있다"면서 "흐름에 몰입하시면서 보는 드라마가 가장 좋은 드라마라 생각한다. 특별히 관전포인트라 생각하는 부분은 따로 없고 그냥 몸을 맡기시면 된다. 연애를 하는 사람들의 면면들, 서로 다른 면면들을 마음 편히 따라가시면 자연스럽게 즐거워지실 것"이라고 귀띔했다.

▲서현진(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서현진(사진=고아라 기자 iknow@)

SBS가 오랜만에 선보이는 멜로드라마인 만큼 이에 대한 관심도 집중됐다. 서현진 또한 "전작이 사건 위주로 다루는 드라마여서 감정을 다루는 드라마를 하고 싶단 생각을 갖고 있었다. 우리 드라마는 인물의 감정선 자체가 사건"이라고 소개했다. 김재욱은 "글이 굉장히 좋았다. 이를 영상화시키는 감독님과 함께 연기하게 된 배우들에 대한 신뢰들이 잘 어우러졌다"고 자신했다.

서현진은 자신의 대표작 '또 오해영'을 언급하며 이번 드라마 캐릭터의 공감대 형성 포인트를 짚었다. 서현진은 "오해영이 용감한 여자인 반면 '사랑의 온도' 이현수는 겁이 많다. 눈치도 많이 보고 세간의 시선도 많이 신경 쓴다"면서 "대다수의 여자들은 현수에 가까운 것 같다. 기분 좋게 볼 수는 없을 지도 몰라도 나같아서 안쓰러워보일 수도 있을 것 같다. 현수에 공감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현진은 "우리 드라마는 로코인 척 하는 멜로다. 5포세대까지 나오는 현실에서 누군가는 연애와 사랑을 계속 하는 이유가 있지 않을까"면서 "사랑하는 이유에 대해 얘기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공감대를 형성하는 멜로물이라는 점에 이어 '사랑의 온도'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는 서현진 양세종의 재회가 언급됐다. 양세종은 이에 대해 "서현진과 서로 '낭만닥터 김사부' 때와는 다른 느낌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그런 게 다 없어졌다.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언급해 기대를 모았다.

양세종 외에도 서현진과 러브라인을 조성하는 김재욱은 서현진에 대한 신뢰감을 감추지 않았다. 김재욱은 "서현진은 남자 배우들이 함께 연기하고 싶어하는 여배우 원톱이다"고 극찬하며 "매번 촬영 현장에 갈 때마다 서현진과 호흡이 더욱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보아, 양세종, 서현진(사진=)
▲조보아, 양세종, 서현진(사진=)

악역 아닌 악역으로 분하는 조보아는 "악역으로 비쳐질 수 있는 지점이 분명히 있다. 내가 이런 부분을 좀 더 설득력 있게 표현해 연민을 느낄 수 있도록 해보겠다"면서 "초반에 현실적인 면모를 더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해 연기 변신을 기대케 했다.

배우들의 연기 열기가 더해지며 '사랑의 온도'에 대한 관심도 더해지고 있다. 흥행 제작진과 흥행 배우들의 조합이 어떤 흥행 온도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인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사랑의 온도'는 '닥터스', '상류사회', '따뜻한 말 한마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등으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하명희 작가가 자신의 첫 장편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직접 드라마로 각색한 작품이다. '대박'에서 섬세하고 아름다운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남건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슈퍼주니어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