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1박2일’, KBS 조합원 전원 파업에 촬영 취소…결방 불가피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KBS 간판 예능 ‘1박2일’의 촬영이 취소됐다. 총파업의 여파다.

전국언론노동조합 KBS본부(새노조) 측은 “오는 15일과 16일에 예정됐던 ‘1박2일’ 녹화 촬영이 취소됐다”고 14일 밝혔다.

애초 ‘1박2일’은 2주 간격으로 녹화가 진행된다. 지난 4일 총파업이 시작된 이후 첫 녹화일인 15일부터 촬영 파행을 맞은 것이다. 파업 1주차인 지난주 ‘1박2일’의 방송분은 이미 촬영이 끝난 녹화 분량을 부장급 간부들이 편집하는 방식으로 방송됐다.

‘1박2일’의 촬영 취소는 지난 2012년 3월부터 6월까지 계속된 95일 간의 파업 이후 5년 만이다. 유일용, 김성, 박진우, 박선혜, 윤병일, 김슬기라 PD 등 제작진 6명은 이날 “KBS에 쌓인 적폐를 청산하고 제대로 된 공영방송을 세우자는 파업 취지에 적극 공감한다”며 “KBS의 정상화가 이뤄진 뒤 시청자들에게 더 건강한 웃음을 드리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현재 총파업 중인 새노조 소속 예능 PD들은 모두 83명이다. 예능국 제작진의 대부분이 조합원인 만큼 ‘1박2일’로 시작된 파행이 심화될 가능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