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사랑의 온도' 감독 "관전 포인트? 그냥 몸을 맡겨달라"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남건 (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남건 (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사랑의 온도' 감독이 관전 포인트에 대해 평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남건 감독은 관전 포인트를 소개해달라는 질문에 대해 "드라마를 편안하게 볼 수 있어야 제일 재밌지 않나 싶다. 가장 편한 자세로 쇼파에 누워 맥주나 음료를 곁들여 보면 가장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남 감독은 "그냥 드라마의 흐름에 몰입하시면서 보는 드라마가 가장 좋은 드라마라 생각한다. 특별히 관전포인트라 생각하는 부분은 따로 없고 그냥 몸을 맡기시면 된다"면서 "연애를 하는 사람들의 면면들, 서로 다른 면면들을 마음 편히 따라가시면 자연스럽게 즐거워지실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여 드라마 색채에 대한 기대감을 모았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