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EXID 하니 “탈색 5번, 두피에서 피났다…활동 각오 표현”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EXID 하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EXID 하니(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걸그룹 EXID 하니가 헤어스타일 변신을 시도했다.

하니는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EXID 네 번째 미니음반 ‘풀문(Full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탈색을 다섯 번 했다”면서 “활동에 임하는 나의 각오를 표현한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하니는 오묘한 색깔의 헤어스타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한 번도 이렇게 밝은 머리를 시도해 본 적이 없다. 탈색 다섯번을 했다. 나중에는 (두피에서) 피가 나더라”고 후일담을 전했다.

그러면서 하니는 “이번 음반 활동에 임하는 나의 각오로 머리로 표현해봤다”고 농담을 건네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한편 ‘풀문’은 지난해 말 갑상선 기능 항진증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솔지가 합류해 작업한 음반으로 타이틀곡 ‘덜덜덜’을 비롯해 총 여섯 곡이 수록돼 있다.

전작에서 솔지의 공백을 ‘월식’으로 표현했던 EXID는 완전함을 뜻하는 ‘풀문’을 통해 더욱 발전한 음악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다.

EXID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