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초점] 베일 벗은 ‘더 유닛’·‘믹스나인’ 초반 점검

[비즈엔터 라효진 기자]

(사진=KBS2 ‘더 유닛’, JTBC ‘믹스나인’ 캡처)
(사진=KBS2 ‘더 유닛’, JTBC ‘믹스나인’ 캡처)

비단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서바이벌 오디션은 지난 10년 동안 비슷한 모습으로 재생산됐고, 시청자들에게 피로감을 가중시켰다.

KBS2 ‘더 유닛’과 JTBC ‘믹스나인’또한 제작 단계부터 이 같은 비판에 시달렸다. ‘더 유닛’과 ‘믹스나인’은 현재 2회까지 방송됐고,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더 유닛’이 승기를 잡았다.

지상파와 비지상파의 대결임을 참작해도 오디션계 전설로 불리는 한동철 PD의 ‘믹스나인’이 기선을 제압하리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이 프로그램에는 그의 장기인 능수능란한 편집과 캐릭터 생성력이 드러나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믹스나인’의 초점이 참가자보다 제작자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게 맞춰져 있는 탓이다. 앞서 제작진은 본격적 경쟁보다 양현석이 전국의 크고 작은 기획사들을 방문해 원석을 발굴하는 과정에 집중하겠다고 천명했다. 덕분에 뻔한 ‘사연 팔이’는 빠졌지만, 화제성은 전부 양현석이 가져갔다.

시청자들이 ‘믹스나인’에서 ‘양현석 리얼리티’ 보기를 원치 않더라도, 재미만 있다면 관심은 자연히 따라오기 마련이다. 그러나 20년 가까이 한국 대표 연예 기획사의 수장이었던 양현석이 방송에서 보여준 것은 현실적 조언으로 포장된 도 넘은 막말뿐이었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선발 기준 역시 프로듀서의 전문성조차 부각시키지 못했다.

가장 큰 문제는 ‘믹스나인’ 종영 이후다. 이 프로그램은 대책이 없다. 최종 선발된 9인조 아이돌 그룹의 향후 활동, 계약, 데뷔 여부 전부 ‘미정’이라는 말로 얼버무린 상태다. 제작진은 누가 뽑힐지 모르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어불성설이다. 다른 아이돌 오디션에는 내정자가 있어서 미리 이 같은 사항들을 고려했겠는가.

그렇다고 ‘더 유닛’이 낫다고 보기는 어렵다. 유행에 맞지 않는 편집과 눈물을 쥐어짜는 참가자들의 사연 나열은 차치하고라도,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라는 강령은 첫 회부터 내다 버린 형국이다. 아이돌 데뷔 경험이 있는 이들을 참가자로 받겠다고 했으나 막상 방송에는 연습생에 배우 지망생까지 출연했다.

‘믹스나인’과 달리 ‘더 유닛’은 문화전문회사를 설립해 최종 선발팀을 관리하겠다고 밝혔지만 일장일단이 있다. 대표적으로 원 소속 그룹과 ‘더 유닛’ 팀의 겸업이 가능하다는 점은 양자 홍보에 큰 도움이 된다. 실패했던 아이돌을 ‘리부팅’한다는 프로그램 취지에도 들어맞는다. 그러나 당사자는 살인적 스케줄로 고통받을 우려가 있고, 팬들의 화력이 분산될 수도 있다. 하지만 방송사 ‘갑질 논란’까지 일었던 Mnet ‘프로듀스 101’의 전례나 아예 백지상태인 ‘믹스나인’보다는 좋은 조건이라는 평이다.

두 프로그램 모두 초반부터 장점보다 단점이 부각됐다. 개선의 여지를 보여 시청자들에게 환영받는 오디션으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라효진 기자 thebestsurplus@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슈퍼주니어
    2. 방탄소년단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JBJ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