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하리수, “트렌스젠더, 여성 아냐” 주장한 페미니스트 한서희 비판

[비즈엔터 한경석 기자]

▲13일 오전 하리수가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한서희의 의견에 대해 전했다.(사진=인스타그램)
▲13일 오전 하리수가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한서희의 의견에 대해 전했다.(사진=인스타그램)

하리수가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한서희의 글을 게재하며 의견을 전했다.

13일 오전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는 자신의 SNS에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며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 발언의 무게가 얼마나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안타까울 뿐"이라며 한서희의 SNS 글을 전했다.

하리수가 전한 한서희의 11일 SNS 글에는 '트렌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트렌스젠더를 여성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한서희의 생각이 담겼다.

이에 하리수는 한서희의 인성을 거론하며 공개적 비판에 나섰다. 그는 이후 "제가 한서희 양 관련 글을 올렸더니 인성을 모르면서 무슨 말을 하느냐 혹은 맞는 말인데 뭘 그러느냐 등 트렌스젠더 인권은 본인들이 알아서 하라는 등의 말이 있다"며 13일 오전 추가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서희의)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충분히 인성이 어떻다 느껴질 대화내용이다. 암에 걸려 자궁적출 받으신 분들도 계신데 저 글에 따르면 그분들도 다 여자가 아닌건가? 저 페미니스트도 뭐도 아니고 논쟁도 하고 싶지 않다. 제가 말하고 싶은 건 본인이 지금 안 좋은 일을 해서 자숙을 해야하는 기간 아니던가? 그와중에 연예인 지망생이면 앞으로 공인이라는 타이틀이 있는 건데 본인 말 한마디 한마디가 얼마만큼 책임감이 따르는지 알았으면 한다는 거다. 논쟁하고 싶다면 다른 곳으로 가라"고 한서희의 태도를 지적했다.

한서희는 2016년 빅뱅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하다 적발된 후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이후 그는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칭하고 SNS를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글로 게재했고 '트렌스젠더는 여성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의 글이 파장을 불러왔다.

한경석 기자 hanks30@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