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지섭 “‘남남북녀2’ 정하교에 사과, 악평 멈춰 달라”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강지섭(사진=비즈엔터DB)
▲강지섭(사진=비즈엔터DB)

배우 강지섭이 잡지 인터뷰 여파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TV조선 ‘남남북녀2’에 함께 출연했던 정하교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말한 내용 때문이다. 강지섭은 “정하교에게 사과했다”면서 “악평은 그만하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의 시작은 13일 강지섭과 인터뷰한 잡지사가 보도자료를 통해 그의 인터뷰 일부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자료에 따르면 강지섭은 ‘남남북녀2’ 출연 당시 상대에게 무뚝뚝했던 이유에 대해 “사실 정말로 마음에 들지 않았다.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초반에 말도 별로 안 한 것이다”고 대답했는데, 이것이 무례한 발언이었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

강지섭은 14일 SNS를 통해 “나는 (정하교에게) 순수하게 다가가고 싶었다. 그 과정 중에 맞지 않는 부분도 분명 있었을 것”이라면서 “인터뷰 중 ‘처음에 맞지 않는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그 부분을 맞추고 나서는 ‘남남북녀2’가 내게 유일한 힐링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기억한다. 마음에 들지 않았다는 부분이 팩트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리고 여린 정하교의 마음이 걱정됐고 정하교에게 먼저 사과했다. 그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면서 “나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하고 사과드리겠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정하교에게 더 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그만하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자신에 대한 비판 기사 화면과, ‘남남북녀2’ 하차 당시 “이 프로그램이 유일한 힐링이었다”고 말했던 기사를 캡처해 게재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강지섭은 최근 종영한 SBS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에 설도현 역으로 출연했다.

다음은 강지섭의 SNS 글 전문

기사를 보고 저도 적지 않게 당황했습니다.

무엇보다 어리고 여린 하교씨의 마음이 걱정이 되었고, 어제 새벽2시경에 일이 끝나 잠 한숨 못자고 날이 밝아 하교씨에게 먼저는 사과를 했습니다. 그녀도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고요.

어디서부터 잘못되었는지 모르지만 촬영 당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었고 그게 끝난 지 3년이 되었습니다. 몇 십 년을 산 부부도, 평생 살아온 형제도 잘 맞지 않으면 다툽니다. 그런데 20-30년 동안 한 번 도 보지 못했던 사람이 한 번에 맞기란 힘듭니다. 그건 정말 연기겠지요. 저는 정말 순수하게 다가가고 싶었고 그 과정 중에 안 맞는 부분도 분명히 있었을 것입니다.

인터뷰 중... "처음에 맞지 않는 이런저런 부분이 맘에 들지 않았지만, 그 부분을 맞추고 나서는 그 프로그램이 저에게는 유일한 힐링이었습니다"라고 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맘에 들지 않았다’ 부분이 팩트가 된 거 같고요.

그 당시 일일드라마를 하고 있어 적지 않은 스트레스 와중 유일하게 그날만은 즐기고 아무 생각하지 않고 힐링할 수 있는 유일한 시간이었습니다.

저에게 욕을 하는 건 얼마든지 감수 하고 사과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어리고 여린 그녀에게 더이상 상처가 되지 않게 악평은 이제 그만하시길 부탁을 드리겠습니다. -강지섭-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CLC
    2. 모모랜드
    3. 코코소리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효리네민박 깜짝 알바로 왔으면 하는 아이돌은?

    1위
  • 지민(방탄소년단)
    2위
  • 잭슨(갓세븐)
    3위
  • 시우민(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