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리뷰] 가족 확장에 대한 따뜻한 시선, ‘당신의 부탁’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명필름)
(사진=명필름)

‘가족’이란 무엇일까. 피가 섞인 이들만을 가족이라 정의한다면 다양한 가족 형태를 가지고 있는 현대사회와 어울리지 않는 개념이 될 것이다. 어쩌면 ‘나’와 ‘당신’을 ‘우리’라고 묶을 수 있을 때 우리는 가족이 되는 것일지도 모른다. 이동은 감독은 영화 ‘당신의 부탁’을 통해 가족이란 이름 아래 함께하는 이들을 따스하게 안아 올린다.

‘당신의 부탁’은 사고로 남편을 잃고 살아가는 32살 효진(임수정 분) 앞에 남편의 아들인 16살 종욱(윤찬영 분)이 갑자기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두 사람은 법적 가족으로 묶여있지만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다. 아직까진 진짜 가족이 아닌 상태. 때문에 두 사람의 관계를 정의 내리는 행위는 극중 여러 번 다뤄진다. 극 초반 효진은 종욱의 친구 주미(서신애 분)에게 자신을 종욱의 이모로 소개한다. 종욱 역시 효진을 엄마가 아닌 아빠의 연인이라고 설명한다. 이후 효진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자신을 종욱의 ‘엄마’라고 대답해야 하는 상황과 맞닥뜨리자 어색하게 엄마임을 인정한다.

한 집에서 삶을 공유하면서 효진과 종욱은 비슷한 일을 경험하고 같은 고민을 하게 된다. 두 사람이 갈등을 겪는 이유는 피가 섞이지 않았기 때문도 아니고, 성별이 다르기 때문도 아니라는 점이 드러난다. 과연 가족을 상실한 두 사람이 만나 서로의 결핍을 다독일 수 있을까.

이동은 감독은 종욱의 입을 빌려 두 사람이 가진 고민에 대한 해답을 내린다. 극중 종욱은 미혼모가 된 친구에게 “그게 뭐가 중요해?” “우리 이제 어떡하냐”라는 말을 한다. 남들이 보기엔 중요한 문제이고, ‘우리’의 문제가 아닌 상대방의 문제로 보일 수 있지만, 종욱은 기꺼이 자신의 문제로 껴안는다. 너도 나도 아닌 ‘우리’의 문제가 될 때 그들은 가족이 되는 것이다.

결국 새로운 가족이 생겼을 때,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이냐가 문제다. 비슷한 소재를 다룬 가족극 ‘과속 스캔들’ ‘그것만이 내 세상’ ‘굿바이 싱글’이 부모-자식 두 사람의 좌충우돌 동거 이야기를 코미디로 담아냈다면, ‘당신의 부탁’은 다양한 엄마들과 고민을 나눔으로써 덤덤하게 상황을 풀어나간다.

(사진=명필름)
(사진=명필름)

‘당신의 부탁’의 영어 제목이 ‘Mothers’인 만큼 엄마와 가족의 의미는 확장되어 나아간다. 영화에는 법적으로 엄마가 된 효진을 비롯해 딸을 책망하다가도 결국엔 다독여주는 효진의 엄마, 이제 막 아이를 낳은 초보 엄마, 갑작스럽게 아이를 갖게 된 10대 소녀, 불임으로 아이를 데려와야 하는 가족의 엄마 등 다양한 엄마의 모습이 등장하면서 관객들에게 엄마와 가족의 존재가 무엇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이처럼 다양한 인물들의 서사가 담겼지만 영화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딸이기도 한 효진이 자신의 엄마에게 했던 말은 아들이 된 종욱의 입에서 그대로 흘러나오기도 하고, 종욱이 비슷한 상황을 겪는 자신의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해결책을 스스로 깨닫기도 하는데, 이와 같은 반복성은 감독의 메시지를 정확하게 전달함과 동시에 영화적으로 완전성을 띠게 한다.

특히 이 영화의 가장 큰 미덕은 편안하게 흘러가는 분위기다. 가족극인 만큼 눈물과 웃음을 뽑아낼 요소가 많지만 억지로 울리려고 하거나 억지웃음을 자아내지 않는다. 엄마의 이야기이기에 많은 사람들이 그의 헌신을 떠올릴 수 있겠으나 이 영화는 가족에게 헌신적인 엄마의 이야기도 다루지 않는다.

주인공 효진 역시 전형적인 엄마의 모습은 아니다. 때문에 엄마 역을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엄마의 모습이 잘 상상이 되지 않는 임수정의 모습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따지고 보면 어떤 엄마도 처음부터 엄마는 아니었으니까 말이다. 그의 깨끗한 민낯과 따뜻한 눈빛이 영화 전반적인 분위기를 포근하게 만든다.

이상희가 맡은 효진의 친구 미란은 잔잔한 드라마에 웃음을 담당한다. 고민거리가 많은 효진의 옆에서 직언을 담당, 효진의 아픈 데를 찌르지만 얄밉지 않고 오히려 웃음을 유발한다. 윤찬영이 맡은 종욱은 오히려 어려운 캐릭터다. 겉으로 봤을 때 큰 변화가 없으나 가랑비에 옷 젖듯이 슬며시 변화되는 인물이다. 극의 흐름을 따라 찬찬히 변해가는 그의 내면을 지켜보는 과정은 관객의 마음을 데우고 입가를 미소 짓게 한다. 오는 19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블랙데이, 짜장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은?

    1위
  • 김세정(구구단)
    2위
  • 아이린(레드벨벳)
    3위
  • 손나은(에이핑크)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