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진웅 류준열 ‘독전’, 강렬함 담은 ‘비주얼버스터’(종합)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감각적인 미장센으로 관객을 사로잡은 이해영 감독이 이번엔 강렬한 비주얼리스트로 돌아왔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독전’ 언론시사회에서는 이해영 감독, 배우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등이 참석했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으로, ‘천하장사 마돈나’의 이해영 감독과 ‘아가씨’의 정서경 작가가 용필름을 통해 함께 기획하고 개발했다.

이 작품은 앞서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등 작품마다 감각적인 미장센을 선보인 이해영 감독의 전작과 비교하면 전혀 다른 결을 가진 영화다.

이해영 감독은 “다르게 보였다면 감사하다. 새로운 영화를 찍고 싶다는 열망이 컸는데 ‘독전’ 제안을 받았다. 안 썼던 뇌 근육을 개발하고 싶다는 막연한 마음이 있었는데, ‘독전’을 만난 후 구체적으로 나왔다. 용필름과 함께 하면서 계속 영감을 받고 더 쓰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라며 신작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했다.

마약 조직을 비밀리에 쫓는 이야기를 다룬 만큼 캐릭터들의 강렬한 비주얼과 다소 자극적인 장면들이 등장하지만, 15세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았다. 이해영 감독이 영화 표현 수위에 대해

“시나리오부터 자극적일 수 있는 설정들이 있었다. 등급을 생각해서 편집하지는 않았다. 감독으로서 내가 표현하고 싶은 것을 만족할 만큼 잘 표현했다. 다만 자극 위한 자극은 지양했다”고 이야기 했다.

영화는 조진웅이 맡은 형사 원호의 여정을 따라 진행된다. 원호는 실체를 알 수 없는 마약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걸고 점점 미쳐간다. 다만 그가 마약 조직에 집착하는 이유가 제대로 설명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조진웅은 “‘내가 왜 살고 있지?’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 나도 모르겠더라. 끝을 생각하며 살진 않는 것 같다. 극중 원호도 마약 조직을 잡고는 싶은데 왜인지 표현을 못한다. 삭제된 장면 중에 류준열이 ‘이제 뭐 하려고요?’라고 묻는데 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라며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극중 류준열은 마약 조직으로부터 버림받은 뒤 원호(조진웅 분)의 수사에 협조하게 되는 락 역을 맡았다. 주연을 맡아 조진웅과 호흡한 류준열은 “배운다는 자세로 임하고 있다. 선배들의 어떤 좋은 점을 가져갈까 고민을 하면서 찍는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굉장히 행복하다. 많은 작품을 하고 싶은 욕심도 있다. 조진웅 선배는 정말 현장을 즐기는 분이다. 내가 가야할 길이 이 길인 것 같다”라며 조진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외에도 김성령은 원호(조진웅 분)에게 사건의 실마리를 제공하며 영화의 포문을 여는 조직의 후견인 오연옥 역을 맡았으며, 박해준은 마약 조직의 창단 멤버이자 충직한 임원 선창 역을, 차승원은 조직의 숨겨진 미스터리한 인물 브라이언 역을 맡았다.

마지막으로 이해영 감독은 “세트, 의상 등 많은 것을 신경 썼기 때문에 비주얼버스터로 많이 언급 되고 있다. 여기에 배우분들의 연기를 오래 기억해줬으면 좋겠다. 배우들의 캐릭터로 돌진하던 매혹의 순간들이 오랫동안 회자되는 영화였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아이즈원
    3. 위키미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연기도 자연스러운 아이돌은?

    1위
  • 비투비 육성재
    2위
  • 엑소 도경수
    3위
  • 아스트로 차은우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