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BZ초점] 전준영 PD, 끝까지 예의 없는 ‘TMI’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MBC)
(사진=MBC)

끝까지 예의가 없다. 전준영 PD가 쓸모없는 두 번의 ‘TMI(Too much information, 너무 과한 정보로 굳이 알고 싶지 않은 정보를 뜻한다)’로 고윤-고우리에게 연이어 상처를 주고 있다.

MBC 시사교양 PD 전준영은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의 ‘실검 그 무게를 견뎌라’ 특집에 출연했다.

이날 전준영 PD는 과거 MBN 기자 시절 당시 ‘김무성의 남자’로 불렸던 것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김무성의 아들 고윤이 언급되자 전준영 PD는 “내 친구와 사귀었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쓸데없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이 자리에서 그 얘기를 하는 건...”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구라가 지적한 것처럼 전준영 PD가 고윤의 옛 연인을 언급한 것은 분명한 TMI였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고윤과 지난해 열애설이 났던 고우리를 떠올렸고, 이튿날 실시간검색어에 두 사람이 동시에 올랐다. 결국 고우리와 고윤 측이 다시 한 번 열애설을 부인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이에 방송 이틀이 지난 6일 전준영 PD는 자신의 SNS에 “재밌는 기사들이 많이 올라왔다 해서 한 마디 끄적여본다. 난 배우 고우리님이 솔직히 누군지 잘 모른다. 열애설이 났었다는 것도 어제 처음 알았다. 배우 고윤님이 언급되는 상황에서 (내가 먼저 방송에서 언급한 적도 없다) 내 친구랑 사귀었다라고 한마디 했을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본의 아니게 나로 인해 피해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지만, 다시 한 번 “다만 나는 저 두 분의 열애설을 재점화한 적이 없다. 방송에서 저 얘기를 한 적이 없다. 애초에 두 분이 누군지 모르는데 내가 얘기할 수가 없다. 그런데 열애설 부인 기사가 나오니 내가 더 황당하다ㅋㅋ 내가 모르는 사람들의 연애사 관심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 친구에게는 사전에 얘기를 해도 되냐는 허락을 구했었다. 친구도 오래전 일이라 상관없다 했다”라고 설명과 함께 “#TMI”라는 해쉬태그를 덧붙였다.

전준영 PD는 이 글에서 고우리와 고윤을 모른다고 강조했다. 물론 그가 고우리와 고윤을 모를 수는 있다. 하지만 그가 하고 싶었던 말이 ‘고우리를 언급한 게 아니다’였다면 ‘고윤과 사귀었던 익명의 내 친구는 고우리가 아니다’ 정도로만 말해도 됐을 것이다. 연예인에게 유명하지 않다는 말을 굳이 할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또한 그는 “내가 (고윤 자체를) 먼저 방송에서 언급한 적도 없다”라고 말했지만, 연애사를 먼저 꺼낸 건 전준영 PD였다. “애초에 두 분이 누군지 모른다” “내가 모르는 사람들의 연애사 관심도 없다”라고 두 사람을 모른다고는 했지만 적어도 고윤이 누구인지는 알았을 터. 게다가 자신의 친구에게 허락을 구했다고 말했으나, 이날 그는 자신의 친구는 익명으로, 고윤은 실명으로 이야기 했다. 허락을 받았어야 할 사람은 익명의 친구가 아닌 실명으로 공개된 고윤이었을 것이다.

특히 전준영 PD는 “열애설이 났었다는 것도 어제 처음 알았다. 나는 저 두 분의 열애설을 재점화한 적이 없다” “열애설 부인 기사가 나오니 내가 더 황당하다ㅋㅋ”라며 자신의 발은 빼고, 익명의 친구를 고우리로 의심한 대중을 비난했다. 자신은 몰랐으니 책임질 게 없다는 태도가 치졸할뿐이다.

무엇보다 전준영은 시사교양국의 PD다. 그것도 현재 ‘PD수첩’에 참여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시대의 정직한 목격자’가 되기 위한 성역 없는 취재를 지향하는 심층 탐사 보도 프로. 자신의 말 한마디에 어떤 영향력이 있는지 모르는 사람이 참여하기엔 너무 무거운 옷으로 보인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트와이스
    2. 에이핑크
    3. 구구단세미나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같이 바다 가고 싶은 남자 아이돌

    1위
  • 정국(방탄소년단)
    2위
  • 백호(뉴이스트W)
    3위
  • 세훈(EXO)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