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X김민정, 한밤 중 어부바 동행…'애틋한 분위기'

[비즈엔터 이지영 기자]

(사진=화앤담픽처스 제공)
(사진=화앤담픽처스 제공)

‘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김민정의 ‘어부바 동행’이 눈길을 끈다.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연출 이응복)에서 유연석과 김민정은 각각 백정의 아들이자 무신회 한성지부장인 구동매 역과 호텔 글로리 사장 쿠도 히나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동매가 이완익(김의성 분)의 집에 침투했다가 위험에 빠진 히나를 구해주는 모습이 담겼다. 사체검안서를 찾으러 이완익의 집에 들어갔다 나온 히나가 자신을 발견한 이덕문과 맞닥뜨린 가운데, 갑자기 나타난 동매가 덕문을 제압한 것이다.

이어 동매는 “쫓길 땐 환하고 북적이는 데가 안전해”라며 히나의 어깨를 감싼 채 거리로 나왔고, 자신을 그냥 놔주는 거냐는 히나의 질문에 “시간은 안 가고 보름은 멀었고”라며 술 마시러 간다는 답변을 남긴 채 사라져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18일 방송될 13회분에서는 어두컴컴한 한밤 중 유연석이 김민정을 등에 업고 느릿느릿 걸어가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였다.

극중 술에 취한 듯한 히나를 등에 업은 채로 동매가 거리를 걷고 있는 장면이다. 웃으면서 말을 건네는 동매와 달리, 히나는 눈을 감은 채로 슬픈 표정을 지어내고 있다. 또한 히나가 동매에게 업혀 동행하게 된 사연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애신을 향한 일편단심 순애보 동매와 그런 동매에 대해 질투를 느끼는 히나가 함께 있을 때마다 왠지 애달픈 분위기가 만들어진다”며 “친구라기보다는 좀 더 끈끈하고, 연인의 관계도 아닌 두 사람이 어떤 활약을 보이게 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스터 션샤인’ 13회분은 오는 18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이지영 기자 jiyoung152@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네이처
    2. 더보이즈
    3. 뉴키드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추석, 부모에게 소개하고 싶은 남자 연예인은?

    1위
  • 뷔(방탄소년단)
    2위
  • 강다니엘(워너원)
    3위
  • 차은우(아스트로)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