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품위있는 그녀' 실화, 백미경 작가 "실제 사건 모티브" 충격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JTBC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가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사실이 공개됐다.

최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지난 2017년 종영한 '품위있는 그녀'의 스토리가 특정 중견기업의 상황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품위 있는 그녀'는 돈만을 목표로 하는 한 여인이 재벌가 회장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재벌가 안주인이 된 뒤 회사와 집안을 장악해 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를 제작한 백미경 작가는 "실제 사건에서 모티브를 얻었다"라며 "이 드라마를 준비하면서 취재한 건 충격적이라 거의 못 썼다. A제지 사건이 '품위있는 그녀'의 모티브가 된 건 맞다"고 설명했다.

A제지 기업 회장과 A 씨는 35세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해 '현대판 신데렐라'라는 평을 받았다. 두 사람은 한 호텔 중식당 지배인의 소개로 만났고, 급속도로 관계가 발전돼 결혼했다. A 씨는 결혼 4년 만에 부회장 자리에 올랐으며 남편인 회장의 지분을 전량 증여받고 최대주주로서 경영에 참여했다.

회장에게는 두 번째 부인이 존재했고, 사실상 A 씨와는 불륜관계였다고 알려져 충격을 줬다. 두 사람은 결국 이혼했고, A 씨는 경영에서 물러난 뒤 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