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SKY 캐슬’ 이태란, 3년 만의 컴백…'캐릭터 향한 애정 전해'

[비즈엔터 이지영 기자]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제공)
(사진=HB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제공)

연기파 배우 이태란이 3년 만에 드라마 복귀작으로 ‘SKY 캐슬’을 선택했다.

이태란은 JTBC 새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 타인에 대한 애정과 배려가 깊은 동화작가 이수임 역을 맡았다.

이태란은 “3년이라는 공백기가 있었던 만큼 정말 좋은 작품을 하고 싶었다. 그 시기에 ‘SKY 캐슬’이라는 좋은 대본과 수임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다가왔고, 무엇보다도 조현탁 감독님과 유현미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기에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태란은 작품 자체에 대한 매력으로는 “단순한 재미와 흥미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분명한 메시지가 있는 드라마”라고 표현했다.

특히 이태란은 “나 역시 수임처럼 소탈, 긍정, 활력적인 면을 가지고 있다. 내 모습인 것처럼 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다”고 밝혔다. 이어 “수임이 SKY 캐슬에 이사 오면서 그들의 터전에서 발생하는 일들에 대해 개입하기 시작한다. 공공의 적이라는 표현처럼 수임으로 인해서 SKY 캐슬에 많은 사건들이 발생하기 시작하는데, 그 과정에서 그녀가 미워 보이지 않게, 불편해 보이지 않게 연기를 해나가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태란은 ‘SKY 캐슬’의 다른 캐릭터와 차별화 되는 수임만의 매력에 대해 “따뜻한 생각과 행동이다. 1등만을 추구하는 사회에서 수임은 ‘꼭 그것만 정답은 아니야. 다른 방법도 존재해’라고 외치는 인물 중 하나이다"라며 "무엇보다 인성을 중요하게 여기는 교육관을 가지고 있다. 교육관에 정답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입시 경쟁 속에서도 수임과 같은 교육관을 가진 사람들 역시 틀리지 않았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캐릭터를 향한 그의 애정과 깊은 생각이 담긴 ‘SKY 캐슬’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다.

한편,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극이다. 오는 23일 JTBC에서 첫 방송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jiyoung152@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